E,AHRSS

4-3-1-2

last modified: 2015-03-17 13:22:45 Contributors

상위 : 축구/전술

Contents

1. 의의
2. 역사
3. 특징


1. 의의

4-4-2에서 미드필더를 다이아몬드 꼴로 배열한 형태의 포메이션. 4-4-2 다이아몬드라고 불리기도 하며 전술의 방향과 배치에 따라 4-1-3-2, 4-1-2-1-2로 불리기도 한다. 위의 사진 또한 4-1-2-1-2로 불릴 수 있다.

2. 역사

유벤투스가 지네딘 지단을 극대화하기 위해 사용하면서 주목받기 시작한 시스템.

그 이전에도 물론 있어 왔다. 유벤투스와 AC밀란의 감독을 역임한 카를로 안첼로티가 즐겨 사용한 시스템. 그는 이를 4-4-2의 파해법으로 사용했다고 말한다. 운동장을 균등하게 커버하는 지역수비를 구사하는 4-4-2에는 구조적으로 수비진과 미드필더 사이의 공간이 약점이 되는데 이 부분에서 공미가 자유롭게 활동할 수 있다는 면에서 유효한 파해법이 된다.

3. 특징

  • 중앙 밀집적 형태로 중앙에서 강하나 상대적으로 측면에서 약점이 있다. 때문에 측면을 잘 활용하는 4-3-3에 대응하려면 협력수비를 해야할 경우가 많아서 체력적으로 흔들릴 수가 있다.
  • 중앙 미드필더 2명은 윙미드필더의 역할까지 겸해야 하는 1인2역 및 무지막지한 활동량을 요구받는다. 단, 전통적인 4-4-2와는 다르게 4-3-1-2의 중앙 미드필더는 윙미드필더의 역할을 겸하더라도 터치라인에서 공격전개를 풀어나가는 역할을 하지 않는다. 그보다는 공격형 미드필더나 수비형 미드필더의 공격전개가 원활히 되게 보좌하는 것이 중요한 역할을 가진다. 도리어 양측 풀백이 활발한 오버래핑을 통해 사이드를 공략하는 경우가 많다. 4-4-2의 중앙 미드필더에게 요구되어지는 공격 전개 능력, 중거리 슛 능력보다는 수비에 있어서의 투쟁력과 그로 인한 전체적인 팀의 안정감을 이끌어내는 역할을 맡게 된다.
  • 중앙 미드필더의 활동량과 비례하여 공격형 미드필더와 수비형 미드필더는 상대방의 압박에서 자유로운 상태에 놓이기 쉽다.
  • 공격형 미드필더가 수비가담에 늦거나 약점을 보일 때 수비 숫자가 부족해지기 쉽다.
  • 풀백에게 터치라인 전체를 맡기는 경우가 많다. 즉 풀백도 죽어나는 전술.
  • 수비 위치가 낮은 곳에서 형성되는 경우가 많다. [1]
  • 공격형 미드필더가 팀의 중심이 되었을 때 상대편에게 잡아먹힐 확률이 있다. 지네딘 지단 시절의 유벤투스는 지단에게 공격의 전권을 맡기는 형태의 전술을 썼다. 하지만 한 세대 뒤의 밀란의 4-3-1-2는 공격형 미드필더에게 플레이메이커를 맡길 때의 위험성에 대비할 겸 피를로의 장점을 극대화하기 위해[2] 1선 뒤에 있는 피를로에게 플레이메이커 역할을 맡기고 카카등의 공격형 미드필더는 제 3의 공격수를 맡기는 형태와 번갈아가며 썼다.
  • 이때문에 현시대 4-3-1-2는 공격 전개의 중심을 레지스타가 보는 경우가 적지 않다. 안드레아 피를로가 대표적인 4-3-1-2의 레지스타이자 플레이메이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