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칸다 타케유키

last modified: 2015-02-12 06:51:32 Contributors

神田武幸


Contents

1. 개요
2. 작품 목록

1. 개요

무시 프로덕션 출신으로, 선라이즈 주요 작품들의 콘티와 연출을 거쳐 감독으로서 다양한 작품을 내놓았다. 타카하시 료스케와는 무시 프로덕션 시절부터 절친한 사이였다고 하며, 이후 태양의 엄니 다그람, 기갑전기 드라고나, 기갑엽병 메로우링크 등의 작품에서 함께 호흡을 맞추었다. 기동전사 건담: 제08MS소대의 총 감독을 역임하던 1996년 7월 27일에 지병으로 사망했다. 향년 52세. 매일같이 술을 즐길 정도로 애주가였다고 하는데, 이것이 건강에 영향을 주었다고 한다. 타카하시 료스케의 인터뷰에 따르면 칸다 타케유키는 2차 세계대전과 베트남 전쟁과 관련한 영상물에 대한 남다른 관심이 있어서 자신이 담당하는 전쟁물에 이를 반영시키는 경향이 많았으며, 실재로도 근현대 군사물 지식도 매우 풍부했다고 한다.[1] 다그람이나 메로우링크, 건담 08소대의 어딘지 구시대적인 듯한 아날로그적인 연출은 칸다 타케유키의 취향이 적극 반영된 결과이다. 타카하시 료스케도 칸다 타케유키의 사람냄새나는 아날로그적인 전장묘사와 연출을 매우 좋아해서 칸다가 죽은 뒤 그의 공백을 매우 아쉬워했다.


기갑전기 드라고나의 연출로 참여했던 후쿠다 미츠오가 그의 제자를 자처하고 있다. 물론, 생전의 칸다 감독이 장기로 하던 땀내나는 아날로그적인 드라마 연출과 세밀하고 사실적인 전장 묘사에 있어서 후계자라 하기에는 많이 뒤처지는 감이 있다.

2. 작품 목록

----
  • [1] 애니업계의 대표적인 밀덕으로 알려진 미야자키 하야오나 마츠모토 레이지, 토미노 유시유키, 안노 히데아키 등등 보다 되려 더 뿌리깊은 정통파 밀리터리 마니아라고 할 수 있다. 병기의 묘사나 전장 속 인간드라마 표현 등등을 보아도 나름 정교한 모습을 띄어도 만화적인 터치가 만만치 않았던 위의 인물들 보다도 아날로그적인 무대에 한해서 훨씬 리얼하고 사실적인 연출을 보여주었다. 다그람이나 08소대에서 보여준 게릴라전은 종래의 전쟁물과 색다른 매우 실험적인 시도였다.
  • [2] 타카하시 료스케와 공동 감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