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춘추

last modified: 2015-04-07 17:43:52 Contributors

春秋

Contents

1. 봄과 가을
2. 어른의 나이를 높여 부르는 호칭
3. 노나라의 역사서
4. 공자노나라의 역사서를 편집하여 저술한 역사 비평 서적

1. 봄과 가을

말 그대로 봄과 가을. 혹은 여기서 더 나아가 '1년', 그리고 '세월'이라는 뜻이 나왔으며, 어른의 나이를 일컫는 말로도 쓰인다.

율곡 이이는 여름은 봄 기운에 속하고, 겨울은 가을 기운에 속하니, 하동이라고 말하지 않아도 춘추라고 말하는 것으로 포함된다고 풀이하였다. 묵자는 "시세는 춘추하동"이라고 말했다. 이것은 오래전부터 춘하추동이 아닌 춘추하동으로 절기를 표현했음을 보여준다. 갑골문에서 계절을 나타내는 문자는 '춘'과 '추' 뿐이며, '하'와 '동'에 해당되는 글자는 발견되지 않는다.

신라 29대 임금인 태종 무열왕의 휘이기도 하다. 한자도 똑같다.

2. 어른의 나이를 높여 부르는 호칭


3. 노나라의 역사서

춘추시대 노나라에서 저술되었던 역사서. 공자가 편집한 춘추의 원본이 되었다.

흔히 공자가 편집한 춘추를 역사서로 보는 경향이 있는데, 엄밀히 말해 공자 편집본은 역사의 일부를 뽑아 교훈적인 의미를 담고자 한 목적이 별도로 존재하기 때문에 역사서가 아니라 역사 비평서이다. 정확한 의미로 '역사서'로서의 춘추는 이 노나라의 원본에 해당하는 것이나, 현재는 유실되어 꿩 대신 닭 격으로 공자 편집본이 이를 대체하였으므로 둘 사이의 엄밀한 구분이 힘든 상황이기는 하다.

제나라의 『승(乘)』, 초나라의 『도올(桃杌)』등과 비슷하게, 주나라의 일원적 지배가 무너지면서 각국이 역사서를 편찬하게 된 상황을 반영하는 사서이다. 노나라 이외에도 춘추전국시대에는 각국에서 독자적으로 사관을 두고 역사서를 편찬했으나, 나라가 천하통일을 한 후 각국의 역사서를 모두 분서해 지금은 대부분 소실되었다고 한다.

4. 공자노나라의 역사서를 편집하여 저술한 역사 비평 서적

사서오경
사서 오경
논어 맹자 대학 중용 시경 상서 주역 춘추

유교의 경전인 사서오경 중 하나로 공자가 편집하여 저술한 것이 확실한 서적이다. 일단 사서삼경에는 포함되지 않고, 사서오경이 되면 예기와 함께 들어간다. 그리고 사실상 이에 포함된 거의 유일무이한 이유는 공자가 지었기 때문이다. 현재로서는 그 연원이 가장 오래된 중국의 편년체 역사 관련 기술서이며, 이 춘추에서 춘추시대의 명칭이 생겨났다.

본래는 노나라의 사관이 기록한 춘추를 공자임의로 편집 작업을 한 것이다. 본디 이 춘추가 도덕적인 면에서 엄격한 점을 따 저술되었기 때문에 나온 말이 '춘추필법'이지만, 신채호 등이 임의성에 대해 강한 공격을 한 것 이후 점차 인식이 악화되어 요새는 역사왜곡이라는 변질된 의미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강점기 시대 인물인 신채호와 달리 오늘날에 이르러 역사를 바라보는 관점은 어찌 됐건 역사가의 주관이 들어갈 수밖에 없다고 주장하고 있어 어느 정도 감안될 수도 있다.

다만 현대의 역사를 바라보는 관점을 염두에 두고서도 춘추의 역사서술은 사가의 자의성이 지나치게 뚜렷한 것은 사실이다. 저자인 공자의 언급을 감안해 볼 때 춘추는 사실 역사서라기보다는 역사 비평, 혹은 정치 비평에 가깝다. 때문에 춘추필법의 방식은 사실성의 의미를 엄밀히 따질 때 역사왜곡이 맞다.[1]

역사왜곡을 부르는 춘추필법의 실례를 나열해 보자면

1. 부도덕하거나 예에 벗어난 사건에 관련해서는 벼슬이 높은 사람도 깎아서 표현했다.[2]

2. 당시의 예에 벗어나면 기록했다. 자주 보이는 XX년 겨울에 성을 쌓았다라는 기록이 그것으로 이는 당시 겨울에 성을 쌓는 것은 이치에 어긋난 것으로 여겨졌기 때문에 기록한 것이다. 즉, 미미한 단어사용으로 선악을 비평한 것이다.

3. 심지어 국가적으로 큰 문제가 있다고 평가되면 국왕이 즉위했다는 언급도 삭제해버렸다.

4. 다른 나라와 싸울때도 대의명분이 있는 전쟁과 아닌 전쟁을 구별하여 달리 표기하였다. 왕위에 오를 때도 정통성이 있는 왕과 아닌 왕을 구별하였다.[3]

한문의 경우에는 한 글자의 소실이나 변경만으로 문장의 의미가 뒤바뀔 수 있기 때문에 이러한 부분의 타격이 더욱 심하고, 고대사 자료 한 줄 한 줄이 귀한 현대의 입장에서 보기에는 그냥 내용을 덜었다는 것부터 아쉽다. 이는 결국 공자 스스로가 예기에서 '춘추의 문제점은 난잡함이다. 내용을 더하고 사건을 비교하는데 혼란을 겪지 않으면 춘추에 능통한 사람이다.(《春秋》之失, 亂. 屬辭比事, 而不亂, 則深於《春秋》者也)'이라고 고백함으로 춘추의 한계를 명확히 한다. 즉 춘추만 읽으면 사실 관계의 파악이 어려우며, 춘추의 독서체험이 값지려거든 첫째 이미 사실 관계에 능통해 춘추의 필법에 사실관계에 대한 혼란을 느끼지 않아야 하거나, 혹은 춘추의 필법 그러니까 공자의 선악과 미추를 판단하는 비평과 판단에 감명을공자가 논어 등지에서 얘기했는지 안 얘기했는지 모르겠는데 일단 춘추를 지어놨으니 지었다는 사실을 바탕으로 추측은 가능하다 받아야 한다.

결국 현대의 독자들이 느끼는 어려움 혹은 불쾌함이란 노나라의 춘추에 의지해서 비평서에 가까운 공자의 춘추를 해독함이 현대에는 걸맞으나 원본이라 할 수 있는 노나라의 춘추가 유실되어 춘추를 의지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역사서가 아닌데 역사서 목적으로 쓰려니 책의 저술 방향과 독자의 수용 방향이 충돌할 수밖에 없다.

책 본연의 목적으로 평가하자면 맹자는 춘추가 지어지자 간신적자들이 (두려움에 몸을) 떨었다 평했으니, 맹자가 공자의 뒤를 따라 그를 이상화한 것을 감안해도 나름대로의 저술 목적은 수행했으며 후대의 사관에 영향을 미쳤다는 점도 엄연한 사실이다.

주석서로 춘추좌씨전, 춘추곡량전, 춘추공양전이 있는데 이를 두고 춘추 3전이라 하였다. 그 외에 춘추에 대한 해설서로써 춘추번로와 국어라는 것도 있다.

일각에서는 춘추라는 사서가 있다면 짝으로 하동(夏冬)이 있을거라는 설이 있다. 그리고 춘추가 노나라 국내사라면 하동은 국외사를 다루지 않았을까 하는 추정이 있다고 하나, 근거가 크지 않다. 애초에 춘추란 단어는 한 해(年)를 가리키는 일종의 비유적 용어이고, 이것은 고대 중국에서 계절을 춘/추의 두가지로 나누었던 흔적이기 때문이다.

사통에서는 춘추에 대해 평가한 바에 따르면 밖으로는 현자를 중심으로 안으로는 본국을 중심으로 기록하면서 좋지 않은 일은 사건의 크기와는 관계없이 모두 감추었고 이같은 필법은 주공의 가르침이며, 이런 필법은 춘추 뿐만 아니라 육경의 경우에도 같았다고 하면서 춘추에 대한 의혹 12가지, 헛된 미화 5가지를 제시했다.

----
  • [1] 다만 사서들이 춘추필법을 따랐느냐는 별개의 문제이다. 아래 언급되는 춘추좌씨전은 순수하게 춘추의 영향으로 경전이 됐지만 역사 기록은 훨씬 높이 평가받아서 사마천의 사기 등에 영향을 줬다.
  • [2] 본명을 그대로 쓰는데 당시에는 이것이 모욕적으로 보일 수 있었다. 예를 들면 춘추의 은공 4년조에는 “戊申衛州吁弑其君完(무신일에 위나라 주우가 그 임금 완(위환공)을 죽였다)”라고 하여 임금을 죽인 사람의 이름을 밝혔지만, 다른 곳에서는 “九月衛人殺州吁于濮(9월에 위나라 사람이 주우를 복에서 죽였다)”라고 하여 임금 주우를 죽인 석작의 이름을 거론하지 않았는데, 이는 주우는 정식으로 즉위한 환공을 죽인 반면 석작은 임금을 죽이고 임금이 된 주우를 죽였기 때문이다.
  • [3] 당대의 제후들이 왕공을 참칭할때도 대부분 원래의 직위로 적고 있는데, 일부 자신이 마음에 안든다는 이유로 깍아내리는 경우도 있다. 예컨대 공국인 노나라, 송나라의 수장을 칭할 때는 노공, 송공, 후국인 진나라는 진후, 백국인 정나라는 정백, 자국인 초나라는 초자로 부름이 공자가 강조하는 의례라는 개념에 들어맞는 서술이 된다. 그런데 기(杞)나라의 경우는 분명히 후국이었음에도 기백으로 부르다가 나중에는 예를 잃고 동이의 예를 따른 다는 이유로 기자(杞子)로 깍아버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