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주걱

last modified: 2013-11-16 17:10:41 Contributors

19b188d6-f42a-40.jpg
[JPG image (Unknown)]



음식을 저어 섞는데 쓰는 도구를 통틀어서 이르는말. 모양은 동글납작한 바탕에 자루가 달려있다. 주로 밥을 풀때 쓰는 도구이며, 역사를 볼때 경주 금관총에서 4, 5세기경의 솥이 출토되는 것으로 미루어 이때쯤 생겼을 확률이 높다.
처음에는 나무로 만들어졌으나, 고려시대에 이르러 놋쇠로 바뀌었다.
조선시대에 들어서는 밥을 푸는 일 외에, 고추장을 담글때 쓰이는 등 사용범위가 다양해졌다.

밥을 푸는 주걱은 놋쇠,대나무로 사용하였고, 고추장을 담글때는 나무로 된 대형주걱을 사용했던 것으로 추정된다. 우리나라 관습으로는 복이 집 밖으로 달아나지 못하게 솥 안의 밥을 주걱으로 풀때 들이푼다고 한다.
서양에서는 케이크, 쿠기, 도넛 반죽을 할때 주로 사용한다. 생김새는 한국 주걱보다 더 기름하고 자루도 길다. 목적에 따라 끝이 둥근것, 네모난 것을 선별해서 쓰기도 한다. 요즘에는 주로 플라스틱과 합성수지로 만든 주걱을 애용한다.

리그 오브 레전드모 챔피언은 이걸 무기로도 쓴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