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정인교

last modified: 2015-04-06 21:45:45 Contributors

Contents

1. 농구감독
1.1. 소개
1.2. 선수 경력
1.3. 지도자 경력
2. 한국의 경제학자
3. 前 프로야구 선수,야구코치

1. 농구감독


인천 신한은행 에스버드 감독
정인교(鄭仁敎)
생년월일 1969년 11월 28일
국적 대한민국
출신지 서울특별시
출신학교 휘문고 - wuki:"고려대학교" 고려대
포지션 가드
신체사이즈 182Cm, 87Kg
실업입단 1993년 한국산업은행 농구단 입단
소속팀 한국산업은행 (1993~1996)
원주 나래 블루버드 (1997~1998)
부산 기아 엔터프라이즈 (1998~2000)
여수 코리아텐더 푸르미 (2000~2002)
울산 모비스 오토몬스 (2002~2003)
서울 삼성 썬더스 (2003~2004)
지도자 광주/부천 신세계 쿨캣 코치 (2005~2007)
부천 신세계 쿨캣 (2007~2012)
인천 신한은행 에스버드 (2014~)

Contents

1. 농구감독
1.1. 소개
1.2. 선수 경력
1.3. 지도자 경력
2. 한국의 경제학자
3. 前 프로야구 선수,야구코치

1.1. 소개

대한민국의 전 농구 선수이자 감독.

1.2. 선수 경력

휘문고-고려대를 졸업했고, 1993년 한국산업은행 실업 농구단에 입단한다. 한국산업은행 시절만 해도 팀의 약한 전력 때문에 주목받지 못했다. 득점력은 있었지만, 아무래도 산업은행 팀이 그야말로 대학 팀들에까지 밥이었던 신세라서, 3점슛 능력이 좀 있다는 정도로만 알려졌다.

하지만 프로농구 출범 이후에는 완전히 운명이 달라졌다. 프로 초창기 전설적인 용병이었던 이슨 윌리포드와 콤비를 이루면서 2년 연속 3점슛 성공률 1위를 기록했고, 당시 3점슛 1개를 성공시킬 때마다 유니세프에 1만원씩을 적립하는 개념 행위로 '사랑의 3점 슈터'라는 애칭을 얻는다. 그리고 약체로 평가받던 나래를 프로 원년 챔피언 결정전에 올려놓는 기염을 토했다. 나래의 초대 프랜차이즈 스타. 나래에서 뛰던 시절 어떤 팬이 정인교 트레이드 의견을 글로 썼는데 다들 달려들어서 욕설을 퍼붓고 게시판상에서 난리도 아니었다. 그 의견의 취지를 제대로 살피지도 않고 말이다. 역시 국수주의 동부팬들

그러나 1998년 허재를 상대로 맞트레이드되어 기아로 옮긴 뒤에는 182cm의 작은 키와 느린 다리 때문에 속공이 주 공격 패턴인 기아의 농구에 적응하지 못해 주전 자리에서 밀려나면서 이 팀 저 팀 옮겨다녔다는 저니맨 신세가 되었다. 여수 코리아텐더 푸르미 시절에는 FA 권리를 행사했다가 FA 미아가 되어 연봉 2천만원도 안 되는 수련선수 신세가 되는 굴욕까지 맛보기도 했으며, 이후 모비스와 삼성을 거쳐 2004년에 은퇴했다.

고려대학교 시절에는 연세대학교에게 밀렸고[1], 프로에서는 2차례 준우승 경험 밖에 없는 콩라인.

슛 능력 하나만큼은 거의 본좌급으로써 눈가리고 던져도 다넣을 정도였다고 한다. 농구대잔치 말기부터 프로 초창기까지 신기에 가까운 슛감을 바탕으로 3점슛 분야를 휩쓸었던 선수. 그러나 약한 체력과 182cm의 작은 키임에도 포워드를 봐야 했던 수비적인 약점이 점차 문제가 되었다. 아울러 단조로운 스타일, 발이 너무 느려서 속공 상황에선 허무하게 골을 내주는 경우가 많았다. 수비가 너무 안 좋아서 상대 슈터에게 사실상 오픈 찬스 상황을 만들기도 했다. 야구로 치면 원툴 플레이어.

1.3. 지도자 경력

은퇴 후, 여자농구 팀 부천 신세계 쿨캣의 코치로 부임했다가 2006년 감독 대행이 된 후, 2007년 정식 감독으로 승격했다. 김정은을 길러 내며 신세계를 4강권에 안착시켰지만, 우승 도전을 위해 야심차게 영입한 계령 카드가 실패하고, 레알 신한의 기세에 눌려 챔피언 결정전에는 진출하지 못하면서 세대교체 타이밍을 놓쳤다. 결국 2011-2012 시즌을 끝으로 감독직에서 물러나게 되었다.

2012-2013 시즌부터 SBS Sports에서 여자프로농구 해설위원으로 데뷔했다.

2014년 4월 30일, 임달식 감독이 사임하자 임달식의 후임으로 인천 신한은행 에스버드의 감독에 부임했다.

하지만 지도자로서는 그다지 평이 좋지 않다. 2007년 부천 신세계 쿨캣에 처음 감독으로 부임하였지만 별다른 성적을 내지 못한데다 경기 운용면에서도 부실한 점이 많았다. 이는 새로 둥지를 튼 인천 신한은행 에스버드에서도 크게 달라지지 않았는데 신한은행이 2014-15 시즌 개막을 앞두고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힌 춘천 우리은행 한새의 대항마로 떠올랐지만 1위싸움은 고사하고 우리은행에 압도적으로 밀리는 모습을 보이는 것도 모자라, 2015년 2월 기준으로 청주 KB 스타즈에게조차 2위를 빼앗길 위기에 놓이자 임달식 전 감독을 그리워하는 팬들까지 생겨나고 있다.

무엇보다 플레이오프 때 너무 안 좋았다. 신세계 감독 재임 시절에 8전 8패.

그럼에도 어찌저찌해서 정규리그 2위는 했지만, 리그 막판인 KDB전에서 고의적으로 대놓고 주전을 빼는 운영으로 역전패를 당하면서 승부조작으로 망가진 남자농구의 사례를 보고도 정신 못 차렸다는 이유로 팬들과 토토쟁이들에게 분노를 사고 있다. 그리고 이 경기 다음 날 더한 막장 행각[2]을 보인 감독과 같이 야무지게 까였다.

그리고 KB와의 플레이오프에서 2패로 스윕당해 결국 챔결에 올라가지 못하면서, 플레이오프 무승 10패라는 굴욕이 추가되었다.

2. 한국의 경제학자

한국의 경제학자. 인하대 교수, 뉴라이트 회원.

3. 前 프로야구 선수,야구코치

정인교(야구) 항목으로.
----
  • [1] 입학 후 내내 지다가 졸업 직전 간신히 한 번 이김
  • [2] 그나마 신한은 순위가 확정된 마당+봄농구 맞상대가 아닌 팀과의 경기+구리 원정 경기서 이런거지만, 여긴 순위도 확정되지 않았고+봄배구 맞상대인 팀+수원 홈 경기에서 이딴 경기를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