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이병근

last modified: 2015-03-15 01:27:41 Contributors


수원 삼성 블루윙즈 수석코치
이병근 (李柄根 / Lee Byung-Keun)
생년월일 1973년 4월 28일
국적 대한민국
출신지 경상남도 산청군
포지션 풀백, 센터백, 수비형 미드필더
신체조건 175cm / 63kg
등번호 수원 기준 3번
프로입단 1996년 수원 삼성 블루윙즈
소속팀 수원 삼성 블루윙즈(1996~2006)
대구 FC(2006~2007)
FC 오버노일란트(2007~2008)
서울 유나이티드(2008~2009)
국가대표 38경기 / 0골
스카우터 경남 FC(2009~2012)
코치 경남 FC 코치(2011~2012)
수원 삼성 블루윙즈 수석코치(2013~ )

Contents

1. 소개
2. 플레이스타일
3. 여담

1. 소개

수원 삼성 블루윙즈의 축구선수.

1996년 수원 삼성이 창단할 때 창단멤버로 참여하여서 98-99시즌 K리그 2연패, 99시즌 전관왕 달성 등 수원의 전성기에 큰 역할을 한 수비수이다. 2003년까지는 매 시즌마다 부상만 없으면 30경기 이상 출전해 주었고, 다양한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다는 장점 때문에 수비라인에서는 최고의 조커로서 활약해 주었다. 또한 팀에 대한 충성심도 매우 높아서 수원 팬들에게 큰 인기를 끈 레전드급 수비수.

그러나 2006년에 차범근 감독으로부터 은퇴 권유까지 받게 되고 그걸 거절한 이후부터 출전기회를 완전히 잃어서 4경기 출장에 그치게 된다. 이에 좀 더 많은 경기 출장을 원해서 대구 FC로 자유계약으로 이적하게 된다. 이때까지 수원에서 309경기 출장, 7골 14도움을 기록하였고, 대구 FC에서 1년간 13경기 3골을 기록한 후 독일 리그로 이적하여 한 시즌을 더 뛰고 국내로 컴백하여 K3 리그 소속 팀인 서울 유나이티드에서 한 시즌을 더 뛰며 선수로서의 커리어를 마감하였다.

2009년 6월에 경남 FC로부터 스카우터 제의를 받은 이후 현재는 경남에서 스카우터 및 코치로 활동하다가 2012시즌에는 경남의 수석코치로 활동하였다. 2013 시즌을 앞두고 김진우 코치와 1:1 트레이드와 비슷한 형태로 수원 삼성 블루윙즈로 복귀하여 수석코치로 활동하게 되었다.

2. 플레이스타일

주로 소화하는 포지션은 좌측 풀백과 중앙 수비수였고, 전술상 필요시 우측 풀백이나 수비형 미드필더로 올라가서 플레이를 하기도 했다. 또한 90년대 후반 공격력이 좋은 좌측 풀백 홍기선수의 백업으로서 경기 후반에 '잠그기'를 시전할 때나 강팀을 만나서 측면 수비를 단단히 해줘야 할 때 팀에서는 이병근의 존재가 매우 유용했다. 중앙 수비수로 설 때에는 수비위치선정 능력과 정확한 태클로 공을 빼내는 능력이 좋았으나 작은 키 때문에 공중볼에 약점을 보이는 경우가 많았다는 점이 지적되고 윙백이 본 포지션인 선수답지 않게 발이 그리 빠른 편이 아니라는 점도 지적되었다.

3. 여담

책임감이 매우 강하기로 유명한 데 경기 중 충돌로 의식을 잃고 앰뷸런스로 후송될 때 구급차 앞에서 깨어난 후에 "내가 왜 여기에 있나. 내가 있어야 할 곳은 저곳(그라운드)이다. 경기에 바로 나가야겠다." 라고 말한 일화도 있다.

라커룸에서는 팀의 주장이자 최고참 급으로서 필요할 때 팀의 고참으로서의 역할에도 충실한 선수로 알려져 있어 수원 팬들에게는 레전드로 인정받는 선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