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이광은

last modified: 2015-02-06 01:31:22 Contributors



이름 이광은
생년월일 1955년 06월 28일
국적 한국
출신지 서울
출신학교 배재고 - 연세대학교
포지션 3루수, 외야수
투타 우투우타
소속팀 MBC 청룡(1982~1989)
LG 트윈스(1990~1991)
지도자경력 LG 트윈스 타격코치 (1993~1998)
LG 트윈스 2군감독 (1999)
LG 트윈스 1군 감독 (2000~2001 시즌중)
연세대 야구부 감독 ()
배재고 야구부 감독 (~2010)

1984년 한국프로야구 3루수 골든글러브 수상자
김용희 (롯데 자이언츠) 이광은(MBC 청룡) 이순철(해태 타이거즈)
1985, 1986, 1987년 한국프로야구 외야수 골든글러브 수상자
1984년 1985년 1986년 1987년 1988년
김종모(해태 타이거즈)
장효조(삼성 라이온즈)
홍문종(롯데 자이언츠)
이광은(MBC 청룡)
박종훈(OB 베어스)
장효조(삼성 라이온즈)
김종모(해태 타이거즈)
이광은(MBC 청룡)
장효조(삼성 라이온즈)
김종모(해태 타이거즈)
~~이광은(MBC 청룡) ~~
장효조(삼성 라이온즈)
이강돈(빙그레 이글스)
이정훈(빙그레 이글스)
이순철(해태 타이거즈)

MBC 청룡-LG 트윈스 등번호 33번
프로야구 출범 이광은 (1982-1996) 임선동 (1997-1998)

LG 트윈스 역대 감독
천보성 (1997~1999) 이광은(2000~2001) [1] 김성근 (2001~2002)

Contents

1. 소개
2. 아마추어 선수 시절
3. 프로 선수 시절
4. 지도자 시절
4.1. LG 코치 시절
4.2. LG 감독 시절
4.2.1. 평가
4.3. 연세대학교 야구부 감독 시절
4.4. 비리
4.5. 연도별 주요 성적

1. 소개

현역시절에는 잠실의 슬러거였지만 현재는 대한민국의 범죄자. 양승호,정진호,천보성등과 더불어 입시비리의 대표주자이다.

2. 아마추어 선수 시절

배재고 재학 시절인 1973년 청룡기에서 처음 이름을 알렸다. 어떻게? 혹사로(...)
그 해 청룡기 대회에서 팀 동료였던 하기룡이 부정선수 판정을 받자[2] 투수가 없어진 배재고가 3루수였던 그를 투수로 출전시키면서 세상에 이름을 알렸다. 팀은 중도 탈락하지만, 5일동안 매일 나와서 혼자 59이닝을 던진 것이다. 그간 던진 투구가 223명의 타자를 상대로 총 697개. 덕분에 그는 이 대회 감투상을 차지했다. 이 때문인지는 몰라도 그의 별명은 '온달'이다. 순한 외모인데도 독한 구석이 있다고 붙여졌다고.

그 뒤, 연세대학교에서 주전 3루수로 이름을 알렸고, 졸업 무렵에는 후배인 세종에게 3루수를 물려주고, 외야수로 출전했다.

3. 프로 선수 시절

덕분에 세상에 이름을 알리면서 1982년 MBC 청룡의 창단 멤버로 지명받아 합류한다. 단, 프로 개막전부터 뛴 것은 아닌데, 당시 군복무 중이라 시즌 중반부터 합류할 수 있었다.

선수로서는 준수한 편이었다. 3루수로 한 번, 외야수로 세 번의 골든글러브[3]를 차지했고, MBC 청룡의 프랜차이즈 스타로서 10년간 맹활약했던 선수였다. 3할의 타율과 잠실에서는 수준급이던 장타력[4], 나쁘지 않았던 베이스런닝을 바탕으로 한 도루능력과 내야수 출신으로 좋은 어깨를 바탕으로 준수한 수비까지 보여주면서 구단을 대표하는 호타준족으로 자리매김했었다.

4. 지도자 시절

4.1. LG 코치 시절

1991년에 팀의 세대교체 와중에 은퇴를 선언했다. 세대교체 와중에서 은퇴 대신에 현역 생활 연장을 선택한 선수가 김재박. 여하튼 그는 이 때 은퇴한 이후, 팀의 코치로서 계속 남게 된다. 그리고 이광환, 천보성 감독 체제 하에서 타격 코치와 2군 감독을 거쳤다.

4.2. LG 감독 시절

2000년 정식으로 LG 트윈스의 감독 자리에 오르게 된다. 당시 나이가 44세로 비교적 젊은 편이었는데, 단장인 최종준씨가 많이 밀어줬다는 이야기가 있다.(최종준은 이광은의 배재고 선배다.) 뿐만 아니라 MBC-LG의 창단 멤버로서 구단 최고위층도 그를 많이 신임했다고 한다.

하지만 감독으로서의 행보를 요약하자면 2000년대 이후 LG 감독 흑역사의 스타트를 끊은 인물. 시즌 내내 선수 기용에서 미숙함을 보였고 그나마 1990년대 강팀의 잔재가 남아있던 LG 트윈스를 이끌고 2000년에는 PO에 올랐지만, 이는 당시에 채택하던 양대리그의 덕을 많이 봤다. 단일리그였다면 4위 정도의 성적이었다. 이미지와 달리 김동엽식의 스파르타식 지도로 일관하여, 팀 장악에 있어서 문제가 있는 편이라서 김용수가 항명하기도 했고[5], 서용빈은 팀을 이탈한 적도 있었을 정도로 자율야구에 길들여진 선수들의 반발을 불렀다.

자신이 직접 뽑은 용병들도 시원찮았다. 그나마 2000년의 데니 해리거는 17승을 거두면서 플레이오프 진출의 공신 역할을 했으나 무지막지한 이닝을 소화한 탓에 다음 해에 귀신같이 부상으로 8승에 그쳐 부진하고 만다. 그리고 외국인 타자들도 찰스 스미스를 데려오기 전의 선수들인 짐 테이텀브렌트 쿡슨은 부상과 부진으로 퇴출되었다. 투수 운용도 엉망진창이라서 신인 투수 김상태를 줄창 밀어주었으나, 이미 아마 때 혹사당했던 김상태는 첫해 9승 15패를 올리고 이후 소리없이 사라져 버렸고, 전임 천보성 감독이 추진한 심재학의 투수 전향도 계속해 보았으나 아무 성과도 못 올린채 실패하고 1999년 말 현대 유니콘스최원호를 상대로 트레이드했다. [6]또한 양준혁과의 트레이드 과정에서 손혁을 내준 것도 실책으로 꼽힌다.[7]

그래도 양준혁의 트레이드 영입으로 타선은 매우 괜찮은 편이었다. 2001년 시즌 시작 기준 테이블 세터에 유지현, 이병규, 중심타선에 김재현, 양준혁, 댄 로마이어가 버티고 있었고, 하위타선에도 서용빈, 조인성이 쏠쏠히 버티고 있었기 때문에 타력만 보면 충분히 우승권을 갈 수 있었으나, 투수운용 실패와 선수단 장악실패로 한없는 나락으로 떨어진다.

2000년 PO 6차전에서 다 잡았던 경기에서 장문석 마무리를 고집하다가 경기를 그르치면서 꼬이기 시작한다. 게다가 김용수가 9회 2사까지 잡아놓은 상황에서 특별히 문제가 없었는데도 원아웃을 남겨놓고 장문석으로 교체하는 이해할 수 없는 투수교체였다.[8] 그리고 이는 구단에서 그에 대한 신임의 악화로 이어졌고, 2000 시즌 후 2군 감독으로 김성근 당시 삼성 2군감독을 영입하면서 그에 대한 의구심을 표출한다. 그리고 2001년 9승 25패라는 부진에 빠지자 김성근이 1군에 올라와 처음에는 수석코치 겸 투수 전권 위임으로, 그리고 결국 중도 해임으로 귀결되었다.

4.2.1. 평가

너무 빨리 실패한 까닭에 프로팀에서 기회를 다시 얻지는 못했다. 팀 운영에 있어서 고참 선수들과 자주 충돌하면서 팀 장악에 한계를 보였고, 학연(배재고-연세대)을 중시한다는 이미지가 박힌 것도 문제.[9] 항간에는 구본무 구단주가 그에게 직접 연을 끊으라는 충고를 했다는 소문도 있으니.

4.3. 연세대학교 야구부 감독 시절

그 후 야인으로 있다가 연세대 감독을 지냈다. 퇴임 후 베이스볼 아카데미에서 강의를 하다가 배재고 감독으로 자리를 옮겼다.

4.4. 비리

연세대 감독을 지내던 중 청탁과 함께 3000만원을 받은 혐의로 2012년 12월 18일에 공개수배되었다. 양승호 전 고려대 감독과 정진호 연세대 감독 등의 입시비리를 조사하던 중 첩보를 입수해 신병을 확보하려 했으나 잠적해 버렸다고 한다. 기사. 한 해 뒤 누나인 옥자 KDB생명 감독도 사임하고 동생은 잠적해서 스포츠인 집안은 제대로 벌집 다 쑤셨다.

그러던 중 2013년 12월 3일에 자수했다는 기사가 떴다. 기사. 햇수로 따지면 지난 2월달에 집안을 압수수색했을 때부터 잠적했으니 약 9개월동안 도피 생활을 한 것이다. 도주 생활에 지쳐서 자수한것으로 추측된다.

이후 12월 6일에 구속되었다. 기사.

그리고 2014년 1월 16일, 징역 1년 6월이 구형됐고 3000만원 추징도 청구됐다. 양승호보다 적게 해먹은 탓이었는지 벌금은 적게 물었지만 도주경력 탓인지 양승호보다 더 긴 구형을 선고받았다.
기사.

4.5. 연도별 주요 성적

역대기록
연도 소속팀 경기 타수 타율 안타 2루타 3루타 홈런 타점 득점 도루 4사구 장타율 출루율
1982 MBC 청룡 64 243 .313 76 16 3 5 36 46 17 19 .465 .363
1983 93 329 .271 89 12 4
(4위)
8 36 45 17
(5위)
32 .404 .335
1984 99 378 .288 109
(3위)
19
(4위)
3 18
(3위)
68
(2위)
53 7 31 .497 .342
1985 87 326 .279 91 11 3 6 39 38 20 28 .387 .336
1986 107 408 .304
(3위)
124
(1위)
21
(4위)
3 15
(4위)
60
(4위)
59
(5위)
20 53 .480
(3위)
.379
(3위)
1987 108 410 .298 122
(3위)
21
(4위)
2 14
(4위)
74
(2위)
66
(1위)
8 45 .461 .362
1988 67 247 .279 69 9 1 7 28 35 1 26 .409 .348
1989 87 273 .234 64 11 5
(4위)
4 47 40 12 38 .355 .325
연도 소속팀 경기 타수 타율 안타 2루타 3루타 홈런 타점 득점 도루 4사구 장타율 출루율
1990 LG 트윈스 102 336 .286 96 13 2 8 44 55 11 51 .408 .375
1991 109 329 .271 89 16 0 5 41 38 6 43 .365 .354
통산 10시즌 923 3279 .283 929 149 26 90 473 475 119 366 .427 .352
----
  • [1] 2001시즌 도중 경질
  • [2] 부산고에서 전학 온 그는 당시 선수 등록이 늦어지면서 부정선수 판정을 받았다.
  • [3] 1985년부터 3년 연속 수상
  • [4] 3번 두자릿수 홈런을 기록했다.
  • [5] 이 때문인지 이광은이 감독이던 2000시즌후 은퇴하게된다.
  • [6] 그 뒨소 2000-2001시즌 심재학이 대 폭발한것을 생각하면 더욱 아깝다. 거기에 2002년 한국시리즈에서 마해영 에게 끝내기 홈런을 허용해 삼성을 우승시킨 선수가 최원호인지라 여러모로 LG가 손해를 보게되었다.
  • [7] 손혁은 1996-1999시즌에 기존 김태원,정삼흠,김기범의 은퇴이후 그 자리를 채우게된 좋은 선발투수였다. 그런데 이 선수는 해태로 트레이드 되고서 영 좋지못한 분위기에 반발해 1년간 야구계를 떠났고, 이로인한 부진끝에 결국 일찍 두산에서 은퇴하게된다. 어찌보면 트레이드가 한 선수의 선수생명을 망친셈.
  • [8] 시즌중 김용수의 항명에 대한 보복이라는 설이 있다.
  • [9] 그가 임명한 오영일, 노찬엽, 박철영 코치등은 모두 그와 학연이 있다. 그와 학연이 없고, 타격 코치로 라이벌 구도였던 김용달은 팀을 떠나 현대 유니콘스로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