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윈턴 루퍼

last modified: 2015-02-08 02:22:51 Contributors


파푸아뉴기니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
윈턴 앨런 와이 루퍼
(Wynton Alan Whai Rufer)
생년월일 1962년 12월 29일
국적 뉴질랜드
출신지 웰링턴
포지션 스트라이커
181cm
소속팀 웰링턴 다이아몬드 (1981)
노리치 시티 FC (1982)
미라마르 레인저스 (1982)
FC 취리히 (1982)
FC 아라우 (1986~1988)
그라스호퍼 클럽 취리히 (1988~1989)
SV 베르더 브레멘 (1989~1995)
제프 유나이티드 이치하라 지바 (1995~1996)
1.FC 카이저슬라우테른 (1997)
센트럴 유나이티드 (1997)
노스 쇼어 (1998)
킹즈 (1999~2002)
지도자 노스 쇼어 (1998~1999)
뉴질랜드 축구 국가대표팀 여자 U-16 (1999)
킹즈 (1999~2002)
파푸아뉴기니 축구 국가대표팀 (2014~)
국가대표 23경기 12골

Contents

1. 소개
2. 국가대표
3. 지도자

1. 소개

뉴질랜드오세아니아축구 전설. 영어 풀네임은 Wynton Alan Whai Rufer. 1962년 12월 29일 생으로 뉴질랜드 웰링턴에서 태어났다. 대한민국의 차범근과 비슷한 존재이다. 차범근처럼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공격수로 활약하였다.[1]

뉴질랜드의 Young Player of the Year를 81년 82년 연속으로 받으면서 그 가능성을 보여주었다. 82년 영국의 노리치 시티에 영입되지만 워크 퍼밋이 떨어지지 않아서 스위스에서 뛰기 시작했으며 7년간 무려 92골을 넣고 독일 분데스리가의 베르더 브레멘에 영입된다.

베르더 브레멘에서 89년부터 95년까지 뛰며 174경기에 출장, 59골을 넣었다. 이 기간에 독일컵(DFB-포칼)을 91년과 94년에 2번을 들어올렸으며[2], UEFA컵 위너스컵[3]에서는 AS 모나코와의 결승전에서 득점까지 하면서 우승을 차지하는데 큰 공헌을 하였고, 93년 브레멘의 3번째 분데스리가 우승을 견인하였다. 그리고 다음해의 93-94 챔피언스 리그 토너먼트에서는 바르셀로나의 로날트 쿠만과 함께 공동 득점왕을 차지 한다[4]. 그가 오기 전까지 브레멘이 침체를 겪고 있다가 그가 오자마자 부흥을 한 것은 결코 우연이 아니다.

위 활약을 인정받아 1989, 1990, 1992년 오세아니아 Player of the Year에 뽑히게 되고, 2000년대에 들어서는 오세아니아 20세기 최고의 선수, 펠레가 뽑은 세계 100대 선수에 포함되게 된다.

1994-1995시즌에 루퍼는 팀을 떠나 당시 탄생한지 채 몇 년도 되지 않은 J리그의 제프 유나이티드 지바에서 뛰게 되었으며,[5] 54경기 출장해 38골을 넣으며 폭격을 해대고는 다시 유유히 떠나간다. 다시 독일로 돌아와서 당시 2부 리그에 속해있던 FC 카이저슬라우테른 1부 리그로 올려놓고 또 다시 떠나간다[6]. 당시 나이가 만 35세. 이후 뉴질랜드에서 무려 만41세까지 선수겸 감독으로 뛰다가 은퇴한다.[7]

2. 국가대표

국제 경력으로는 뉴질랜드 국가대표팀인 All Whites에서 23경기 출장하여 12골을 넣었다. 2010 남아공 월드컵 이전 유일하게 뉴질랜드가 출전했던 월드컵인 1982년 스페인 월드컵에도 참가하였으나 뉴질랜드는 처참하게 깨지고 3전 전패로 탈락한다. 하지만 82년이면 윈턴 루퍼가 막 프로의 길을 걷기 시작했던 때이고, 그렇기에 그가 전성기의 실력을 가지고 뛴 월드컵이 단 한 번도 없었다는것은 아쉬운 사실이다.

3. 지도자

2001년까지 선수겸 감독으로서 활동하다가 지도자로서는 젊은 나이인 만41세에 지도자로서도 은퇴 한 뒤 국제축구연맹에서 펠레, 베켄바우어, 플라티니등과 함께 세계 축구 대사 중 한 명으로서 활동하고 있으며, 오클랜드에 윈턴 루퍼 축구 교실을 세우는등 뉴질랜드의 축구 저변 확대를 위해서 노력하고 있다.

뉴질랜드라는 완벽한 축구 변방[8]에서 나온 세계적인 선수이기에 이 선수는 아주 특별한 존재이다. 한국 축구가 80년대에 제대로 된 리그의 모습을 갖추고 월드컵에도 종종 나갔었던 반면, 뉴질랜드는 지금까지도 자국내에는 제대로 된 축구리그는 없다고 볼 수 있고[9], 옆나라 호주에 뉴질랜드 팀 하나가 껴서 하고 있는 상태이며, 월드컵은 이번 2010년이 역사상 두번째 출전이다. 윈턴 루퍼가 이런 나라에서 태어난건 그야말로 개천에서 용났다 수준.

듣자하니 어떤 축구 온라인 게임에서 윈턴 루퍼의 클래스가 레전드급으로 나오자 유저들이 "뉴질랜드에 이런 수준의 선수가 있었나?" 하면서 꽤나 놀랬다고...

2014년 2월 파푸아뉴기니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선임되었다.

----
  • [1] 하지만 아쉽게도 차범근과 동시에 뛴 해는 1989년뿐으로 시즌 후 차범근은 은퇴하였다.
  • [2] 그 전까지는 브레멘이 단 한 번만 우승했었던 대회다.
  • [3] 지금은 사라진 대회
  • [4] 베르더 브레멘은 그룹 라운드에서 탈락. 하지만 당시 챔피언스 리그의 규모는 지금보다 훨씬 작았다.
  • [5] 당시 J리그가 흥행을 위해 전세계에서 좀 늙은 유명 스타 플레이어들을 들여오는 정책에 윈턴 루퍼가 포함된것.
  • [6] 참고로 이 팀에서 이후 발락과 클로제가 뛰게 된다. 지금은 2부 리그로 다시 강등당했다.
  • [7] 5년간 60경기에 나와 15골을 넣는다.
  • [8] 럭비 세계 최강국중 하나여서 럭비의 인기가 상상을 초월한다. 그 다음으로 인기 좋은건 크리켓.
  • [9] 리그가 있긴 있다. 그런데 아무도 모른다... 이 리그에서 이전 한국 국가대표 선수였던 이기형 선수가 뛰는데, 클럽 월드컵에 나와서 우리나라에서도 화제가 된 적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