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월드컵 공인구

last modified: 2014-08-17 18:07:31 Contributors

Contents

1. 개요
2. 월드컵 공인구 변천사
2.1. 1966년 잉글랜드 월드컵
2.2. 1970년 멕시코 월드컵
2.3. 1974년 서독 월드컵
2.4. 1978년 아르헨티나 월드컵
2.5. 1982년 스페인 월드컵
2.6. 1986년 멕시코 월드컵
2.7. 1990년 이탈리아 월드컵
2.8. 1994년 미국 월드컵
2.9. 1998년 프랑스 월드컵
2.10. 2002년 한국/일본 월드컵
2.11. 2006년 독일 월드컵
2.12.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2.13. 2014년 브라질 월드컵


1. 개요

월드컵에서 쓰이는 FIFA가 공식인정한 축구공

1930년 1회 우루과이 월드컵에 국가마다 사용하던 공이 달랐는데, 결승전에서 우루과이와 아르헨티나가 서로 자기네 공을 쓰겠다고 싸우다가 결국 전반에는 아르헨티나의 공을, 후반에는 우루과이의 공을 사용했다.

이 일을 계기로 월드컵에서는 '인정구'라고 하여 국가재량으로 월드컵에서 쓰이는 공인구가 나왔으며, 1970년부터는 아예 FIFA의 주관으로 자체적으로 공인구를 제작하게 되었으며 공인구의 제작은 아디다스가 전담하고 있다.


공인구 이전의 주요 공들을 포함한 월드컵 공 변천사

2. 월드컵 공인구 변천사

2.1. 1966년 잉글랜드 월드컵

산티아고.jpg
[JPG image (Unknown)]

1966년 잉글랜드 월드컵 - 산티아고
소 개 : 1966년 잉글랜드 월드컵에서 사용된 FIFA 인정구
특 징 : 아디다스에서 최초로 개발한 공인구. 하지만 실제로는 '인정구'정도이며, 실제 공인구 연대표에는 이 공이 빠져있는 경우가 많다.

2.2. 1970년 멕시코 월드컵


1970년 멕시코 월드컵 - 스타
소 개 : 1970년 멕시코월드컵에서 사용된 FIFA 공인구
디자인 : 흰색 정육각형 20개와 검은색 정오각형 12개로 완벽하게 기하학적인 형태를 구현
상 징 : 5대양 6대주
특 징 : 당시 배구공같이 생긴 축구공스타일에서 5/6각의 '축구공 스타일'을 최초로 내놓은 공인구로, 당시에는 상당히 혁신적인 디자인이었다. 방수처리가 안돼 수중전에 사용하기 어렵다는 단점이 존재하며, 이것은 이후 탱고 에스파냐가 되기 전까지 계속 단점으로 이어져오게 된다. 축구공 하면 떠오르는 이미지가 바로 이것이다.

2.3. 1974년 서독 월드컵


1974년 서독 월드컵 - 스타 칠레
소 개 : 1974년 서독 월드컵에서 사용된 FIFA 공인구
특 징 : 천연가죽으로 만들어진 최초의 현대적 축구공.
디자인 : 전체패널들이 흰색으로 이루어져 새로운 디자인으로 개발

2.4. 1978년 아르헨티나 월드컵


1978년 아르헨티나 월드컵 - 고 리버플레이트
소 개 : 1978년 아르헨티나 월드컵에서 사용된 FIFA 공인구
의 미 : 활력, 우아, 열정을 상징
특 징 : 축구공디자인의 혁명기. 1998년까지 탱고의 디자인 형태를 유지
디자인 : 삼각모양이 새겨진 20개의 패널과 12개의 동일한 원으로 디자인, 완벽한 구의 모양 실현

2.5. 1982년 스페인 월드컵


1982년 스페인 월드컵 - 고 에스파냐
소 개 : 1982년 스페인 월드컵에서 사용된 FIFA 공인구
의 미 : 활력, 우아, 열정을 상징
특 징 : 가죽과 폴리우레탄이 결합된 최초의 공인구이며, 최초의 방수가죽 사용
디자인 : 탱고플레이트의 디자인을 반영

2.6. 1986년 멕시코 월드컵


1986년 멕시코 월드컵 - 즈테카
소 개 : 1986년 멕시코 월드컵에서 사용된 FIFA 공인구
의 미 : 아즈테크 문영의 벽화 문양을 형상화한 당시 경기장의 이름
특 징 : 최초로 합성수지로 이루어진 100% 인조가죽으로 구성
디자인 : 아즈텍 문화의 문양을 새겨넣어 개최국의 문화를 반영

2.7. 1990년 이탈리아 월드컵


1990년 이탈리아 월드컵 - 투르스코 유니코
소 개 : 1990년 이탈리아 월드컵에서 사용된 FIFA 공인구
특 징 : 폴리우레탄 폼이라는 내부층을 가지고 완전 방수효과와 빠른 속도를 지향
디자인 : 각 20개의 탱고문양안에 에트루리아 사자 머리 문양을 삽입

2.8. 1994년 미국 월드컵


1994년 미국 월드컵 - 스트라
소 개 : 1994년 미국 월드컵에서 사용된 FIFA 공인구
특 징 : 공의 표면에 기포가 있는 합성수지를 처음 사용하기 시작.

2.9. 1998년 프랑스 월드컵


1998년 프랑스 월드컵 - 리콜로
소 개 : 1998년 프랑스 월드컵에서 사용된 FIFA 공인구
의 미 : 3가지 색을 의미하는데, 각각 청색, 백색, 적색의 프랑스 국가를 상징
특 징 : 미세한 공기방울들을 규칙적으로 배열해 수축력과 반발력을 극대화
디자인 : 축구역사상 처음으로 사용된 칼라 공이며 흰색바탕에 푸른색으로 구성. 또한 마지막 탱고 디자인의 공인구이기도 하다.

2.10. 2002년 한국/일본 월드컵


2002년 한국/일본 월드컵 - 버노바
소 개 :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 사용된 FIFA 공인구
의 미 : 축구의 열기(Fever)와 비교적 짧지만 환하게 빛나는 별(Nova)의 합성어 직역하면 신성
특 징 : 무게 410~450g, 축구공의 전형으로 통하던 벌집형 디자인(탱고 디자인)에서 완전히 탈피
디자인 : 흰색바탕에 터빈엔진을 본뜬 황금색 삼각형 바람개비와 붉은색 불꽃모양으로 구성.

여러면에서 과도기적 공이다. 특유의 무늬는 사라진 새로운 디자인의 공이지만, 32조각 구성은 그대로이기 때문. 플라스틱 등에서 무게는 상당히 가벼워졌다. 한일월드컵은 공동개최라는 사정상 무국적인 디자인을 지향했기 때문에 딱히 동아시아적인 색채를 찾아볼 수 없는 디자인이다. 표면이 노란색인 버전이 많이 팔렸다. 당시 16만원 상당. 거스 히딩크가 경기가 끝난후에 자신이 관중들에게 이 공을 높이 차서 한명이 가질 수 있게 해주었다. 나름의 팬서비스.

2.11. 2006년 독일 월드컵


2006년 독일 월드컵 - 가이스트
소 개 : 2006년 독일 월드컵에서 사용된 FIFA 공인구
의 미 : 팀 정신
특 징 : 무게 441g, 정오각형과 정육각형의 조각들로 이루어졌던 이전 공인구들과 달리 아령 모양 조각 6개와 바람개비 모양 조각 8개, 총 14개의 조각으로 이루어짐. 이유는 조각의 수를 줄여 최대한 원형에 가깝게 하기 위한 방편이라고.
디자인 : 독일대표팀의 전통색인 흰색과 검정색으로 구성

이 대회부터 결승전에서는 '결승전 전용 공인구'를 쓰게 된다. 독일월드컵 결승전 공인구의 명칭은 '팀 가이스트 베를린'이며 결승전 장소와 시간이 적혀있으며 금색의 그라데이션이 있는 것이 특징.
이것의 파생 형태로 UEFA 유로 2008 공인구인 유로패스, 2008 베이징 올림픽 공인구인 팀가이스트 II 매그너스가 있다.

2.12.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2.13. 2014년 브라질 월드컵


공인구의 이름은 브라주카(Brazuca)
아디다스와 브라질 월드컵 조직위가 최초로 브라질 팬들의 공모를 통해서 명명되었으며 브라주카의 뜻은 포어로 외국에 나가있는 브라질인 공동체의 속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