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우리염

last modified: 2013-12-04 20:58:56 Contributors

宇理炎
사혼곡: 사이렌에 등장하는 무기.

겉보기에는 손바닥만한 천사혹은 토우의 모습을 한 작은 인형으로 검(劍)의 인형과 방패(盾)의 인형의 한쌍으로 되어있다., 이와 관련된 아카이브로는 온다 리사의 스테이지에서 얻을 수 있는 두천사가 있는 아카이브의 모습등에서 그 존재를 알 수 있다.

검의 우리염은 마키노 케이[네타주의]가 가지고 강가의 불멸자들[2]시인들을 쓸어버리는데 사용했고, 방패의 우리염은 마키노 케이가 스다 쿄야에게 전해줘서 스다 쿄야가 최종전에 사용하는 무기가 된다. 사이렌에서 무기로 좀비를 물리쳤다고 해도 몇 분 후엔 언제 그랬냐는 듯이 와서 공격한다. 그런 시인의 대장격인 두뇌시인까지 있을 경우 그 시인 역시 쓰러트리지 않으면 돌아다니기 힘들다.

우리염으로 타죽은 시인들은 다신 부활하지 않는다. 다만 아쉽게도 플레이어가 시인들에게 쓸 기회는 없다(...). 유일하게 대 시인전에서 사용할 수 있는 기회는 이게임의 중보스전에 해당하는 임페르노에서의 카지로 준과의 싸움에서이다.

이걸로 최종보스를 물리치면 종료 조건 1이 완료된다. 그리고 스다 쿄야는 카지로 가문의 일본도 '업화'와 저격소총, 우리염을 가지고 사혼곡 2: 사이렌에서는 변종 암인을 발라주는 무서운 10대, 이세계 제노사이더가 되었다.

이 무기를 쓸려면 자신의 생명을 걸어야 하며 미야타 시로는 팔이 타버렸다.

그런데 불사신이 되어서 그런지 쿄야는 그런 페널티 없이 잘만 쓴다.


사이렌nt에서는 자그마한 블랙박스 형태의 전혀 다른모습의 아이템으로 나오지만 효과는 같다. 불꽃을 내뿜을때는 박스가 쪼개지며 빛이 나온다. 박스병기개갑

----
  • [네타주의] 사실은 마키노 케이의 모습의 미야마 시로우.
  • [2] 붉은 물아래 유폐된 불사의 카지로가의 존재들과 바다 보내기에서 사이렌소리에 저항하여 인간적인 모습을 잃지 않을려 했던 반시인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