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오트마르 히츠펠트

last modified: 2015-02-06 18:44:09 Contributors


이름 오트마르 히츠펠트 (Ottmar Hitzfeld)
생년월일 1949년 1월 12일
국적 독일
포지션 스트라이커
소속팀 FC 바젤 (1971/72 - 1974/75)
VfB 슈투트가르트 (1975/76 - 1977/78)
FC 루가노 (1978/79 - 1979/80)
FC 루체른 (1980/81 - 1982/83)
지도자 추크 94 (1983/84)
FC 아라우(1984/85 - 1987/88)
그라스호퍼 클럽 취리히 (1988/89 - 1990/91)
보루시아 도르트문트 (1991/92 - 1996/97)
FC 바이에른 뮌헨 (1998/99 - 2003/04)
FC 바이에른 뮌헨 (2006/07 - 2007/08)
스위스 축구 국가대표팀 (2008 - 2014)

Contents

1. 소개
2. 선수 생활
3. 감독 생활
4. 경력
4.1. 선수 경력
4.2. 감독 경력


1. 소개


독일의 전설적인 前 축구감독

스위스 시절 부터 가는 클럽마다 우승을 만드는 우승 청부사로 축구역사에서 가장 성공한 감독 중 하나이다. 특히 90년대를 풍미한 전설적인 감독으로 독일에서는 고트마르(Gottmar-'신'이라는 뜻의 Der Gott과 이름 오트마르의 합성어)라 불릴 정도로 찬양받았던 감독이다. 근래의 유럽축구 팬들에게는 인지도가 별로 없는 감독으로 느껴질 수 있지만, 90년대와 2000년대 초반까지 유럽 축구를 유심히 본 팬들에게 명장을 이야기 하라면 언제나 언급될 정도로 전성기의 포스는 엄청났다.

독일을 대표하는 명문인 보루시아 도르트문트바이에른 뮌헨의 감독으로 UEFA 챔피언스 리그를 제패했고 일곱 차례의 분데스리가 타이틀을 획득했다. 특이사항으로 수학교사 자격증을 가지고 있으며, 1·2차세계대전에서 독일군 군단장으로 복무하며 철십자 훈장을 받은 오토 히츠펠트 장군의 친조카이다. 그 이유로 '장군(der General)'이라는 별명도 가지고 있다.

2. 선수 생활


화려했던 감독 시절과는 달리, 선수 생활에는 독일인이지만 정작 독일에서는 자리를 못잡고 스위스 슈퍼리그에서 주로 활동했다. 독일 하부리그에서 아마추어 선수로 활동하던 히츠펠트는 1971년 22살의 나이로 스위스의 명문구단 FC바젤에 스카웃되어 주전 스트라이커로서 4시즌동안 92경기 출전 66득점을 기록하는 등 맹활약하며 2차례의 리그 우승과 1번의 FA컵 우승을 기록한다. FC바젤에서 활동하는 도중, 1972년 뮌헨 올림픽에 서독 대표팀 선수로 참가하기도 했다. 이런 활약상을 바탕으로 VfB 슈투트가르트의 부름을 받아 독일로 복귀한다. 당시 슈투트가르트는 2부리그 소속이었는데 2번째 시즌인 1976/77시즌 분데스리가 승격으로 이끌었으며, 승격 후 다음시즌 1977/78시즌에 리그 4위를 기록하는 등 슈투트가르트의 상승세를 이끌었다. 그 이후 다시 스위스로 복귀했고 FC 루가노와 FC 루체른에서도 주전스트라이커로 활약하며 34살의 나이로 은퇴한다.

3. 감독 생활


1983년, 은퇴 직후 곧바로 스위스 클럽인 추크 94 감독으로 부임한다. 추크 94에서의 준수한 활약을 바탕으로 그 다음시즌에는 FC 아라우로 이적하여 4시즌동안 팀을 이끌며 1차례의 FA컵 우승을 한 히츠펠트는 1988년 스위스의 명문 구단인 그라스호퍼 클럽 취리히로 이직한다. 그라스호퍼에서의 3시즌 동안 2차례의 리그 우승, 1차례의 FA컵 우승을 기록하며 특히 1989/90시즌에는 한 시즌 동시에 리그 우승과 FA컵 우승을 차지하는 더블을 달성한다.

스위스리그에서의 좋은 활약으로 1990/91시즌 리그 10위를 기록한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의 부름을 받아 1991/92시즌 감독으로 부임한다. 전 시즌 10위 팀을 한 시즌만에 리그 2위까지 올려놓는다. 1992/93시즌에는 UEFA CUP 결승전에 진출하지만 유벤투스에게 일격을 당하며 준우승에 머무른다. 그 이후 팀의 기반을 다지며 감독 부임 후 4시즌 만인 1994/95 시즌에 팀을 분데스리가 정상에 올려놓았고 1995/96시즌에 리그 2연패에 달성한다. 1996/97시즌에는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진출한다. 상대는 4년 전 UEFA CUP 결승전에서 아픔을 준, 유벤투스.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는 유벤투스를 상대로 4년 전 복수를 하며, 첫번째 빅이어를 들어 올린다. 하지만 팀 프런트와의 갈등으로 챔피언스리그 우승 직후, 도르트문트 감독직을 사임한다.

1시즌 동안 휴식을 취한 히츠펠트는 1998/99 시즌 FC 바이에른 뮌헨의 감독으로 부임하며 첫번째 시즌에 압도적인 승점 차로 분데스리가 우승을 달성하고, 동시에 DFB 포칼 결승과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진출하며 트레블 달성을 눈 앞에 뒀지만 DFB 포칼에서는 베르더 브레멘에게 패배 당해 준우승에 머물렀고 UEFA 챔피언스리그에서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상대로 결승전을 치루는데 맨유는 주요 멤버인 로이 킨폴 스콜스가 결승전에 결장을 하게 되며 어려움을 겪었고 그런 맨유를 상대로 1:0의 스코어로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차지하는가 싶었지만 인저리 타임때 테디 셰링엄과 올레 군나르 솔샤르에게 일격을 당하며 극적으로 우승을 내주게 된다. 1999/00 시즌에는 리그 우승과 포칼 우승을 차지하며 더블을 달성하였고 2000/01시즌에는 리그 3연패와 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레알 마드리드를 꺽고 결승에 진출, 발렌시아를 상대로 승부차기 승리를 거둬 챔피언스리그 우승에 성공하며 히츠펠트 개인 통산 2번째로 빅이어를 달성한다. 그 다음 시즌인 2001/02 시즌에는 잠머 감독이 이끄는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에게 우승을 내줬고, TSV 바이어 04 레버쿠젠에 밀려 리그 3위로 추락하게 된다.

FC 바이에른 뮌헨의 수뇌부는 2001/02시즌 지네딘 지단루이스 피구가 이끄는 레알 마드리드의 '아름다운 축구'의 매력을 느껴 바이에른 뮌헨의 축구철학을 바꾸려는 개혁을 시도 하는데 2001/02시즌 윈터브레이크 기간에 이미 라이벌인 레버쿠젠의 에이스 미하엘 발락제 호베르투의 영입을 합의 하였고 또 당시 독일축구의 미래라고 불렸던 세바스티안 다이슬러를 영입하며 당시 바이에른 뮌헨의 핵심이었지만 바이에른 뮌헨의 구상과는 전혀 다른 축구색을 지닌 슈테판 에펜베르크를 방출한다. 전통적인 독일 축구에 화려함을 지닌 새로운 축구를 시도 하면서 출발한 2002/03시즌은 리그 우승과 DFB 포칼 우승을 하며 더블을 차지하였지만 정작 리빌딩의 핵심인 다이슬러는 부상으로 제대로 나오지도 못하고 전통적인 독일의 축구와 바이에른 뮌헨의 리빌딩 시도는 서로 부합되지 못하면서 챔피언스리그에서는 조별 본선 4위로 광탈하는 최악의 결과를 가져오게 됐다. 2003/04시즌 팀의 에이스인 지오반니 에우베르를 방출하고 스페인 데포르티보에서 로이 마카이를 클럽 레코드를 깨면서 영입하는 등 팀 정비에 박차를 가했지만 2003/04시즌 무관에 그치며 상호합의하에 FC 바이에른 뮌헨 감독직에서 물러난다.

유로 2004에서 조별 본선 탈락이라는 최악의 성적을 기록한 독일 대표팀의 감독직으로 0순위에 올랐으나 휴식이라는 명목하에 거절하였고 2년동안 TV 해설가로 활동한다. 이 시기에 따로 영어 과외선생을 구하여 영어회화 수업을 받고 있다는 소식이 들리면서 차기 행선지로 당시에도 고령이었던 알렉스 퍼거슨감독의 후임으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으로 영입 될지도 모른다는 루머가 있었다.

2년 간 휴식을 취하던 히츠펠트는 다시 클럽 감독직으로 복귀하는데 행선지는 다름 아닌 FC 바이에른 뮌헨. 히츠펠트 사임 후 슈투트가르트 감독으로 좋은 활약을 보여줬던 펠릭스 마가트감독을 이적료까지 지불하며 영입하여 2004/05, 2005/06 시즌 더블을 달성하는데 성공하였으나 2006/07시즌 리그에서 최악의 모습을 보이면서 유럽 챔피언스리그 출전 순위인 리그 3위도 기록하기도 힘든 모습을 보여주자 중간에 해고 하기에 이르고 다시 히츠펠트에게 오퍼를 넣는다. FC바이에른 뮌헨 입장에선 과거 자신들에게 영광을 가져다 준 실력있는 감독이자 또 리그 중반에 선택할수 있는 최선의 카드였고 히츠펠트 입장에서도 2년 반동안 휴식을 취하고 나서 현장감각을 익힐수 있으면서도 리그 성적에 연연하지 않을 수 있는 안정적인 카드[1]로 서로에게 윈-윈인 셈이었다. 감독 복귀 직후 챔피언스리그에서 레알 마드리드를 상대로 승리를 거두고, 리그에서도 팀의 경기력이 살아나자 히츠펠트는 바이에른 뮌헨 프런트의 지지 하에 2007/08시즌에도 감독직을 수행하기로 결정이 되었다. 2007/08시즌 바이에른 뮌헨은 챔피언스 리그 진출 실패에 대한 분노의 영입으로 루카 토니, 미로슬라프 클로제, 프랑크 리베리 등을 영입하며 시즌 내에 우승할수 있는 리그 우승과 DFB 포칼 우승, 그리고 UEFA CUP우승을 목표로 하며 명예회복에 나선다. 초반 루카 토니-클로제의 투톱의 엄청난 공격력을 바탕으로 압도적인 경기력을 보여주며 연장계약을 논의 하는 설레발을 떨었으나 이후 UEFA CUP에서의 지지부진한 모습과 리그 내에서는 아예 대놓고 10백을 들고나와 무승부만들 노리는 하위권팀을 상대로 제대로된 해법을 내놓지 못하는등 답답한 경기력을 보여주자 바켄바우어와 루메니게 등 바이에른 뮌헨의 수뇌부들에게 대놓고 디스를 당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리그 우승과 DFB 포칼 우승을 달성하며 바이에른 뮌헨에서만 3번째 더블을 달성했지만 UEFA CUP에서는 4강전 제니트에게 완패를 당하며 탈락하는 모습을 보여주자 더 이상 연장 계약을 하지 않고 바이에른 뮌헨을 떠난다.

2008년 스위스 국가대표팀으로 임명되었다. 팀을 2010 남아공 월드컵 지역예선에서 그리스, 라트비아, 이스라엘, 룩셈부르크, 몰도바와 같은 조에 배정. 조 예선 1위로 월드컵 본선에 진출했다. 본선에서는 스페인, 칠레, 온두라스와 같은 조로 편성되었지만 1승 1무 1패를 기록.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유로 2012 예선에서는 잉글랜드와 몬테네그로에 밀려 본선진출에 실패하였다. 2014 브라질 월드컵에서는 조별 예선에 알바니아, 아이슬란드, 노르웨이, 슬로베니아, 키프로스와 배정이 되었고 조 1위를 차지하여 본선에 진출하였다. 그룹 E조에 프랑스, 온두라스, 에콰도르와 같은 조에 배정되었고 에콰도르와 온두라스를 상대로 승리하며 16강에 진출했다. 16강전에서는 리오넬 메시가 이끄는 강적 아르헨티나와 경기를 치뤘고 0:1로 패하여 16강에서 탈락했다.

2014 브라질 월드컵을 끝으로 64세의 나이에 은퇴를 선언했다.

4. 경력

4.1. 선수 경력


  • FC 바젤 (1971/72 - 1974/75)
    • Swiss Super League (2): 1971/72, 1972/73
    • Swiss Cup (1): 1974/75

4.2. 감독 경력


  • FC 아라우 (1984/85 - 1987/88)
    • Swiss Cup (1) : 1984/85

  • 그라스호퍼 클럽 취리히 (1988/89 - 1990/91)
    • Swiss Super League (2) : 1989/90, 1990/91
    • Swiss Cup (2) : 1988/89, 1989/90
    • Swiss Super Cup (1) : 1989

  • 보루시아 도르트문트 (1991/92 - 1996/97)
    • Bundesliga (2) : 1994/95, 1995/96
    • DFB-Supercup: 1995, 1996
    • UEFA Champions League (1) : 1996/97
    • UEFA CUP Runner-up (1) : 1992/93

  • FC 바이에른 뮌헨 (1997/98 - 2003/04, 2006/07 - 2007/08)

    • Bundesliga (5) : 1998/99, 1999/00, 2000/01, 2002/03, 2007/08
    • DFB-Pokal (3) : 1999/00, 2002/03, 2007/08
    • DFB Ligapokal : 1998, 1999, 2000, 2007
    • UEFA Champions League (1) : 2000/01 / UEFA Champions League Runner-up (1) : 1998/99
    • Intercontinental Cup (1) : 2001
----
  • [1] 이미 마카트가 리그 순위 자체를 추락시켰기 때문에 부담이 없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