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어우홍

last modified: 2015-01-29 18:11:52 Contributors


▲ 2012년 7월 9일 제 10구단 창단을 위한 역대 프로야구감독 기자회견에서.

어우홍(魚友洪)
생년월일 1931년
출신지 부산광역시
학력 동래중학교
포지션 투수
투타 우투우타
실업입단 한국전력
지도자경력 MBC 청룡(1984~1985)
롯데 자이언츠(1988~1989)

MBC 청룡 역대 감독
김동엽 (1983.6~1983.11) 어우홍 (1984~1985.6) 김동엽 (1985.7~1987.6)
롯데 자이언츠 역대 감독
성기영 (1987) 어우홍 (1988~1989) 김진영 (1990)

Contents

1. 개요
2. 이야기 거리

1. 개요

대한민국의 전 야구 감독이자 일선에서 활동하는 한국 야구 최고 원로.. 근데 꽤 정정하시다?!

1940년대 말부터 1950년대 초까지 고교야구계를 풍미한 일세의 투수였다. 당시 동래중[1]의 에이스로 경남중의 에이스 장태영과 자웅을 겨루던 투수였다. 다만, 장태영의 경남중이 좀 더 전력이 강했기 때문에 우승 자체를 차지한 적은 많지 않았다. 1949년 황금사자기 준우승이 그가 졸업반일 때 거둔 성적이다. 당시 최우수선수였으니 대단하기는 했지만. 알게 모르게 콩라인. 본인의 말에 따르면 역회전 볼과 컨트롤이 좋은 투수였다고 한다. 그의 5형제 중 3명이 야구 선수로 활약했을 정도로 야구 가족으로 이름도 날렸다.

그 뒤 성균관대를 졸업하고, 한국전력 야구팀 등 실업팀에서 활약하면서 경력을 이어가다가 은퇴 후에는 아마 야구 팀과 실업 야구 팀 감독을 맡으면서 후배 양성에 주력했다. 그의 제자 중에는 심지어 김응룡도 있으니 정말 ㅎㄷㄷ 하다. 이 당시에는 실업팀 생활을 하면서 감독직을 병행하는 경우도 종종 있었기도 했지만. 부산상고경남고, 한국전력, 동아대 감독을 두루 역임했다.

1981년 대륙간컵 감독으로 취임해서 이듬해인 1982년 서울에서 열린 세계야구선수권에서 한국의 사상 첫 우승[2]을 이끌며, 일약 명장으로 추앙받았다. 그 해 세계야구연맹이 선정한 올 해의 감독상에 이름을 올렸으니, 명성이 대단했을터. 이 당시의 에피소드로 입술을 털려고 손을 올린 것이 스퀴즈 싸인으로 잘못 받아들여져서, 김재박이 개구리번트로 득점에 성공한 일화는 유명하다. 이듬해인 1983년 아시아 야구 선수권에서 우승을 차지한 후, MBC 청룡의 끈질긴 제의를 수락, 1984년에 감독에 부임한다.

그러나 프로 감독으로서는 썩 성공한 편이 아니다. MBC 청룡은 하위권을 맴돌아 1985년에 바로 해임되었고, 1988년 새롭게 부임한 롯데 자이언츠에서도 팀 전력의 핵심인 최동원이 선수협 결성과 연봉 문제로 프런트와 갈등을 빚으며 합류가 늦어지면서 시즌을 망치게 된다.[3] 그리고 1989년에 바로 삼성 라이온즈로 트레이드. 윤학길, 김민호 같은 선수들을 중용하면서 세대교체를 시도했지만, 롯데의 흐트러진 분위기를 추스리는데는 실패한다. 결과적으로 2년만에 감독직에서 물러나야 했다.

그 뒤, 야구 원로 모임인 구회를 창립, 초대 회장에 오르고, KBO 보좌역과 야구 해설[4] 등을 하다가 현재는 은퇴한 상황이다. 아직도 그를 따르는 사람이 많고, 야구 원로로 대접받고 있다. 야구자문원로위원회에 이름을 올려놓은 상황.

영동고등학교 재단인 해청재단 이사장으로 있다.

2014년 최동원 상 선발 위원회의 위원장으로 선임되었다.

2. 이야기 거리

  • 허구연의 경우, 1980년대 MBC 청룡의 감독 제안을 받았을 때, 은사의 자리를 뺐어 감독의 자리에 오르는 사람이 어디있느냐고 반문했다고.

  • 조카 손녀딸인 제인어 ((Jane Uh)도 야구선수로 고양 원더스 트라이 아웃에 지원하기도 했으며 현재 연세대학교에 재학하고 있다.
----
  • [1] 당시에는 중학교가 5학년 까지 있었다. 현재의 교육 과정과는 조금 다른셈. 최용수가 나온 축구부로 유명하지만, 박정태, 문동환,박지철의 모교다. 1998년을 끝으로 야구부는 해체되었다.
  • [2] 이는 지금까지 한국의 이 대회 유일한 우승이다.
  • [3] 이 당시 최동원프런트의 갈등에는 프런트에서 상이군인인 최동원의 아버지를 비하했다는 것이 전해지면서 비롯된 감정싸움이 컸다. 여기에 최동원도 당시 프런트의 책임자였던 박종환 전무를 그 사람이라 호칭했는데, 박종환 전무가 최동원의 경남고 선배라는 점에서 돌이킬 수 없게 되었다. 그리고 이 때 수습방안으로 나온 것이 소위 박종환 전무의 반성문. 아이러니한 것이 이 아이디어는 어우홍이 최동원의 아버지에게 제안한 것이라고 한다.(이종남의 이중노출 中 : 고 이종남 기자의 증언인데, 실제 여부는 알 수 없다.) 그러나 이게 더 감정싸움을 부추기면서 최동원은 결국 시즌이 다 지나서야 합류한다. 결국 화해하기는 하지만, 이로서 최동원과 롯데 구단의 관계는 돌이킬 수 없게 된다.
  • [4] 1998년 선동열, 이종범주니치 드래곤즈로 이적했을 때 OSB(국내 일본방송 전문 위성 채널)에서 일본프로야구 해설을 맡았다. 그 이후로도 일본프로야구나 고교야구 등에서 해설위원으로 간간히 나오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