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세르히오 바티스타

last modified: 2014-12-14 23:45:53 Contributors


상하이 선화 감독
세르히오 다니엘 바티스타
(Sergio Daniel Batista)
생년월일 1962년 11월 9일
국적 아르헨티나
출신지 부에노스아이레스
포지션 수비형 미드필더
신장 186cm
선수시절 소속팀 아르헨티노스 주니어스 (1981~1988)
리버 플레이트 (1988~1990)
아르헨티노스 주니어스 (1991)
CA 누에바 시카고 (1992~1993)
도스 퓨처스 (1995~1996)
올 보이스 (1997~1999)
스태프 커리어 CA 베야 비스타 (2000)
아르헨티노스 주니어스 (2001~2003)
타예레스 데 코르도바 (2003)
아르헨티노스 주니어스 (2004)
CA 누에바 시카고 (2004~2005)
CD 고도이 크루스 (2007)
아르헨티나 축구 국가대표팀 U-20, U-23 (2007~2010)
아르헨티나 축구 국가대표팀 (2010~2011)
상하이 선화 (2012~ )
국가대표 39경기

Contents

1. 경력
2. 소개
3. 기타

1. 경력

2012~ 상하이 선화 감독
2010~ 아르헨티나 국가대표팀 감독
2008 제29회 베이징올림픽 축구 아르헨티나 국가대표팀 감독
2007.10 아르헨티나 U-20 청소년대표팀 감독
1997~1999 CA All Boys (아르헨티나) 선수
1995~1996 Tosu Futures (일본) 선수
1992~1993 누에바 시카고 (아르헨티나) 선수
1991 아르헨티노스 주니어스 (아르헨티나) 선수
1988~1990 리버 플라테 (아르헨티나) 선수
1985~1990 아르헨티나 축구 국가대표 선수
1981~1988 아르헨티노스 주니어스 (아르헨티나) 선수

2. 소개

아르헨티나의 축구선수이자 축구감독.

선수로서의 이력도 만만치 않다. 바로 월드컵 우승팀 멤버이기 때문이다. 1986년 멕시코 월드컵 당시 바티스타는 수비형 미드필더로 마라도나와 같이 월드컵 우승을 거머쥔 선수다.

1986년 월드컵에서 아르헨티나를 우승시킨 이후 1990년 월드컵에도 출정하여 준우승을 일궈냈다. 선수로서는 1990년 월드컵이 종료됨과 동시에 은퇴했다. 이후 축구 지도자의 길을 걷게 되었다.

2008년이 되자 올림픽 축구종목의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부임했는데 베이징에서 아르헨티나는 금메달을 따내고, 앙헬 디 마리아를 세계 무대에 널리 알렸다.

바티스타가 발굴해 낸 디 마리아의 맹활약에 힘입어 2008년도 2004년과 마찬가지로 남자 축구종목은 아르헨티나가 금메달을 획득했다. 사실상의 결승전이라고 불리는 준결승전 브라질전에서는 오히려 브라질을 3-0으로 대파하는 기염까지 토했다.

2010년 은근히 감독직을 기대했음직에도 불구하고 마라도나가 감독이 된 이후 마라도나가 심하게 삽질을 함에도 마라도나의 역성을 들며 힘을 실어줬다.

2010년 월드컵에서 아르헨티나가 독일에게 무참히 짓밟히자 아르헨티나 축구협회에서는 마라도나에게 그래도 자국 역사상 최고의 축구선수였다는 것에 대한 예우를 갖춰서 자진사퇴를 권유하는 형식으로 경질시키고 바티스타에게 임시로 감독을 맡기고 스페인을 4-1로 꺾는 선전을 하였다.

선수들 사이의 평판이 좋았고[1] 감독으로서의 이력도 괜찮았기 때문에 결국 아르헨티나 축구 협회는 바티스타를 임시가 아닌 정식으로 아르헨티나 국가대표팀의 감독으로 임명했다.

이후 아르헨티나는 스페인, 브라질, 포르투갈을 연파했는데 브라질과의 평가전에서 카를로스 테베스가 불성실한 자세[2]를 보이는 바람에 엔트리에서 계속 제외시켰으나 테베스에게 반성의 기미가 보이자마자 바로 코파 아메리카를 앞두고 2011년 6월 1일부로 코파 아메리카의 엔트리에 테베스를 포함시켰다.

하지만 막상 코파 아메리카가 시작되자 끔찍한 조직력을 보이며 자국에서 열린 코파임에도 8강에서 탈락하고 말았다. 세계최고라는 공격진은 서로 호흡이 맞지 않았고 테베즈와 라베치는 최악의 플레이를 보였다. 국대 감독이 된 후 1년 정도 밖에 시간이 없었다는 쉴드도 있긴 하지만 코파에서 보여준 아르헨티나의 모습은 총체적 난국이었기에 당연히 감독에 대한 비난은 피할 수 없었다. 본인은 계속 감독직에 남겠다고 했으나 아르헨티나 측에선 경질시켰다. 이후에 조용히 지내다가 2012년에 중국머니 상하이 선화의 지휘봉을 잡았다.

3. 기타

  • 리오넬 메시가 이 세상에서 가장 존경하는 사람이 세르히오 바티스타이다.
  • 마라도나가 단순히 감독 자리를 빼앗았다고 바티스타를 격렬하게 깠어도 바티스타는 오히려 이를 겸허하게 받아들였다.
  • 디 마리아에게 기회를 줘서 디마리아를 세계적인 축구선수 반열에 올려놓고 선수들의 마음을 알아줘서 제대로 융화시킬 줄 아는 성격등으로 인하여 선수들에 대한 평판이 매우 좋다.
  • 선수 시절엔 수염을 덥수룩하게 길렀으나 감독이 된 이후로는 이미지에 안 어울린다고 판단해서 면도를 했다.
  • 엔하의 누군가가 마라도나를 디스하기 위해 밑도 끝도 없이 빨아줬지만 결과적으로 마라도나보다 더 안 좋은 기록을 남기며 경질됐다.그리고 사베야가 이 포지션을 그대로 계승했다.
----
  • [1] 특히 리오넬 메시를 중심으로 선수들이 바티스타를 정식 감독에 임명하라고 요구했던 것이 컸다.
  • [2] 부상당했다고 브라질전을 결장했더니 그로부터 3일 후 테베스는 리그에서는 날아다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