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마틴 오닐

last modified: 2016-11-23 08:24:50 Contributors

martin.jpg
[JPG image (Unknown)]

이홍렬이 아니다


아일랜드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
마틴 휴 마이클 오닐 (Martin Hugh Michael O'Neill OBE)
생년월일 1952년 3월 1일
국적 북아일랜드
소속팀 디스틸러리 (1971)
노팅엄 포레스트 (1971~1981)
노리치 시티 (1981)
맨체스터 시티 (1981~1982)
노리치 시티 (1982~1983)
노츠 카운티 (1983~1984)
체스터필드 (1984)
풀럼 (1985)
지도자 그랜덤 타운 (1987~1989)
셥셰드 차터하우스 (1989)
위컴 원더러스 (1990~1995)
노리치 시티 (1995)
레스터 시티 (1995~2000)
셀틱 (2000~2005)
아스톤 빌라 (2006~2010)
선더랜드 (2011~2013)
아일랜드 축구 국가대표팀 (2013~)
국가대표 64경기 8골

영국의 축구감독.

Contents

1. 소개
2. 성격
3. 비판
4. 선수 경력
5. 감독 경력
5.1. 리그 기록
5.2. 대회 기록


1. 소개

스타플레이어 출신으로 선수 시절 노팅엄 포레스트 선수로 브라이언 클러프 감독과 함께 1979년과 1980년 연속으로 유러피언 컵(지금의 UEFA 챔피언스 리그)를 제패했다. 1982년 스페인 월드컵에서 북아일랜드 대표팀으로 참가했다. 당시 북아일랜드는 개최국 스페인과 비기는 파란을 일으키기도....

1990년부터 위컴 원더러스 감독으로 부임하면서 팀을 상승세로 이끌었다. 1995년부터 레스터 시티 감독을 하면서부터 약소팀을 이끌고 풋볼 리그 컵을 두번이나 제패하며 본격적으로 감독의 능력을 보여주었고 2000년부터 셀틱 FC 감독으로 부임, 세 번의 리그 우승과 스코티쉬 컵 우승을 안겨주었다. UEFA 컵 준우승도 했다.

셀틱에서의 활약으로 2004년 신년 서훈명단(2004 New Year Honours)에 올라 대영제국 훈장 4등급(OBE)을 받았다.관보링크

2006년부터 아스톤 빌라의 감독으로 부임하여 팀을 상승세로 이끌었다. 2009 피스컵 안달루시아에서 유벤투스를 승부차기로 꺾고 우승했고 2010년 리그컵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아쉽게 밀려 준우승을 했다. 2010/2011 시즌을 앞두고 돌연 아스톤 빌라 감독에서 사임했다. 구단주와 불화가 있었다는 듯.

2011년 12월 선더랜드 AFC의 감독으로 부임, 처음 열 경기에서 7승을 거두며 선더랜드의 리그 잔류를 이끌었다. 그러나 2012-13 시즌에는 아스톤 빌라 시절 보여 줬던 그의 단점을 고스란히 노출하며 강등 위기에 몰렸고, 2013년 3월 31일 경질되었으며, 이어 2013년 말에 아일랜드 국가대표 감독이 되었는데 수석 코치가 놀랍게도 로이 킨이다. 싸이코와 또라이의 미친 조합

2. 성격

감독으로의 능력과는 별개로 알렉스 퍼거슨[1], 닐 워녹[2]과 함께 선수들이 기피할만한 괴팍한 성격을 가지고 있다. 퍼거슨과 워녹과 다른 점은 앞의 두 감독이 대놓고 성격이 안 좋다면[3]이 감독은 겉으로는(정확히 말하면 언론 앞에서지만) 부드러운 척하면서 뒷다마와 뒤끝이 대단하다는 점이다.(...)

주니뉴 파울리스타가 겪었던 마틴 오닐의 성격1999532633 #

이렇게 하고선 주니뉴가 떠나자 기자들에게 이렇게 말했다. "실망스러운 일이다. 하지만 그를 죄수처럼 잡아두고 싶지 않았다. 그가 몇주 전 내게 찾아와 고국에서 뛸 기회를 달라고 해서 그렇게 한것."
대단한 언론플레이

로비 새비지[4]가 겪었던 마틴 오닐의 성격 사실성을 높이기 위해 당시 번역 원문 그대로 올리니 양해 바람 그런데 사실성을 위해서라면 원문을 올리거나 원문 출처를 올려야 되는거 아닌가?[5]

어떤 분이 예전에 주닝요의 SPL 에서 의 실패가 마틴 오닐과 상당히 관련있다고 글 올리셨는데 그 글보고 아 마틴 오닐 저 새끼 또라이 맞다고, 자료를 이리저리 찾던중 드디어 찾았네요.
로비 새비지가 마틴 오닐에 관해 얘기할 기회가 442에 있었는데, 거기서 말하길.
자기도 살짝 성질있고,

"내 플레이와 하는 행동을 보면 나도 만만치는 않은 사람이다. 다만 마틴 오닐은 X나 무서웠다(scared the shit out of me). 그 새끼는 훈련장에서 어느날은 반갑게 웃어주고, 바로 그 다음날 내가 인사해도 씹고 지나가는 등 사람을 혼란 시켰다. 못 본건가 싶었는데, 내가 하는 말도 씹고 아예 사람취급을 안할 때도 있었다. 마치 내가 아예 존재 하지않는 사람 취급을 하는거다. 물론 나한테만 그런것은 아니었다.

오닐이 라커룸에서 선수의 멱살을 잡고 머리를 벽에 쿵쿵 박으면서 호통을 치는 광경은 꽤 봤는데, 마틴이 지랄 발작하는 징조는 따로 있었다. 경기중이나 경기후 그가 그의 입술을 오므리며, 인상을 찡그리며, 손으로 입을 감싸는듯 쓰다듬으면, 그날은 누군가가 개박살 나는 날이었다. 그 손동작을 보면, 나도 제발 내가 뭔가 잘못한게 아닌가 생각했고, 내가 아니길 속으로 빌었다, 정말 빌었다. 그 손동작은 정말로 무서웠다.

오닐은 사람에게 굴욕감과 망신을 주는데 정말 천재적인 능력을 가졌고, 내가 아는 그 어떤 인간보다 그 능력을 잘, 그리고 자주 써먹었다.

한번은 올드 트래포드에서 우리가 2 대 0으로 이기고 있다가, 결국은 2골을 따라잡혀 비겼다. 그때 동점골의 빌미가 나였다. 내가 볼을 빨리 클리어하지 않고 미적대는 바람에 빌미를 제공한 것이고, 나는 오닐의 손동작을 보는 바람에, 정말로 겁에 질렸다. 그리고는 아무도 몰래 그라운드를 나서면서 눈물을 살짝 떨궜다.
다음날, 다다음날 아무일도 없자, 나는 별일이 없을 거라 생각했고, 몇주가 지나도 아무일이 없어서 안도 했다.
그러나 어느날, 여느때 처럼 트레이닝을 마치고 선수단과 스탭들이 휴식을 가지면서 간식을 먹고 있었는데, 오닐이 또 자기 자랑과 일화를 선수들에게 얘기 해주고 있었다. 이 새끼 얘기들이 재미있을 때도 있지만, 이번거는 지루하기만하고, 재미는 하나도 없어서 내가 장난으로 하품을 했다.
그러자 오닐이 얼굴이 벌개지더니, ("X나") 큰 소리로 전 스탭과 선수들에게 들리게,

"아. 아, 꼴사납고 불쌍한 우리 애기 세비지~~
아. 진짜 불쌍해라.. 아이구... 서러웠쪄? 무서웠쪄?
그래서 올드 트래포드에서 눈깔 빠지게 질질 짰어? 아유 불쌍해라. 너같이 불쌍하고 꼴사나운애 처음봐"

오닐은 이런 새끼다."


또한 익명을 요구한 아스톤 빌라의 선수가 말하기를 전반에 지고 있으면 라커룸 분위기가 장난아니라고 증언하기도 했다.

2009년에 열린 피스컵 안달루시아 아틀란테와의 경기에서도 상대선수를 밀치며 욕설을 퍼붓다가 퇴장당하기도 했다. 참고로 피스컵 역사상 최초의 감독 퇴장이고 본인 감독 경력에서도 첫 퇴장이기도 하다.

3. 비판


마틴 오닐 감독이 아스톤 빌라의 감독에서 사임하자 아스톤 빌라의 선수들은 야 신난다를 외쳤다고 한다.(...) 성격 뿐만 아니라 특정선수들을 편애하고 최적의 능력을 보여줄수 있는 포지션에 배치하지 않는 전술에 대한 불만이 컸던 모양이다.

성적은 좋지만 그 못지않게 단점도 큰 감독이다. 신인을 키우는 데 무관심하고 베스트 11외의 선수들을 기용해 변화를 주겠다는 생각 자체를 안 하는 사람이라 두껍지도 못한 스쿼드에 항상 정해진 멤버만 가동시키던 빌라는 시즌 막판이면 체력이 방전되며 스스로 무너져내렸다. 또한 이로 인해 실력이 있음에도 벤치에서 썩어 나가는 선수도 많다. 빌라의 상승세를 이끌었지만 동시에 빌라를 지금 위치에서 올라가지 못하게 만든 장본인도 오닐이다.

또한 금전감각도 희박한데, 빌라에 부임하고 나서 검증된 선수들만을 영입해 베스트 11을 꾸린 건 좋았으나, 앞뒤 가리지 않는 이적 자금의 지출, 주급 지출로 인해 09-10 시즌엔 무려 주급으로만 7천만파운드(약 1500억) 가까운 돈을 구단이 지출하게 만들어, 구단 재정을 잘 꾸려가던 프런트진과의 마찰도 사임에 결정적 원인이 되었으리라는 의견들도 많다.

주급 예산만 불려놨으면 다행이지 이적료도 1억 2천만 파운드 이상을 쓰고도 챔피언스리그 진출은 한번도 이뤄내지 못했다.

빅4를 위협할 팀으로 여겨지고 꾸준히 좋은 성적을 내던 아스톤 빌라는 그가 사임한 2010/2011시즌 중하위권으로 추락했고, 오닐 시절의 무리한 지출의 여파로 유망주 위주의 스쿼드를 구성한 12/13 시즌에는 강등권을 오가며 고전하고 있다. 팀에 대한 책임감이 없이 시즌 개막 며칠 전에 갑자기 사임한 감독이란 작자 때문에 한 팀의 시즌 플랜이 완벽하게 꼬여버린 좋은 예이며, 장기적인 혜안이 없는 감독이 초래하는 폐단에 대해서도 잘 드러난 사례.

지동원이 있는 선더랜드 AFC의 감독이 되었다. 어쩌면 이로써 한국 팬들이 그의 싸이코패스적 면모를 알 수 있는 생생한 일화를 듣게 될지도 모른다. 일단 지동원의 입을 통해선 별 얘기는 나오지 않았다(...).

지동원이 맨체스터 시티전에서 93분 극적 결승골을 넣자 말 그대로 하늘로 날아 올랐다. 그런데 이 경기에서 지동원이 몇 번 실수를 한것에 대해서 "죽여버릴지도 몰랐다"고 했다... 인터뷰는 멀쩡하다며

결승골을 넣은 당일의 BBC Match Of The Day 인터뷰에서는 지동원의 골에 대해서, '(지동원에게) 그 당시 내가 지시한 공격패턴은 분명히 측면돌파였는데 아이러니칼하게도.... 중앙돌파를 시도했다.'... 결과적으로 결승골을 넣어서 다행이었지만 못 넣었으면... 그리고 맨시티전 이후로도 잠시 츌전을 못 했는데 아무래도 감독한테 그때 찍혀서 그런게 아닌가 싶기도 하다..

2012-13 시즌에는 지동원을 팀 전력에서 완벽히 배제시켰기 때문에 한국 네티즌들의 질타 소리가 높았다. 그 외에도 구단 운영의 측면에서는 스티븐 플레처와 아담 존슨 등 고액의 트레이드를 주저없이 단행했음에도 단조로운 전략전술로 일관하며, 잘 뛰는 것 이외에는 재능이 없는 아일랜드 리그 출신의 제임스 맥클린 같은 선수들을 중용하였고, 지동원과 위컴 등의 유망주 육성에도 인색한 모습을 보이는 등 아스톤 빌라 시절의 단점을 그대로 보여 주며 팀의 미래를 제시하지 못했고, 결국 팀이 강등권으로 몰리자 경질당했다. 국내외 여론은 잘 짤랐다는 평과 너무 늦게 짤랐다는 평이 치열하게 경합하고 있다(...). 방만한 트레이드로 몇 년째 물을 먹고 있어, 앞으로 중위권 클럽에서 감독하긴 힘들 듯.

그러나 2013년 아일랜드 축구 대표팀의 감독으로 들어갔다. 비슷한시기에 수석코치도 새로 들였는데 수석 코치는 로이 킨이다! 무슨 생각이냐 아일랜드 축구연맹 또라이X싸이코

4. 선수 경력


5. 감독 경력

5.1. 리그 기록


연도구단순위경기승점
1987/88그랜덤 타운34227411975385
1988/89그랜덤 타운54223118663780
1990/91위컴 원더러스542211110754674
1991/92위컴 원더러스2423048843594
1992/93위컴 원더러스[6]14224117843783
1993/94위컴 원더러스[7]442191310675370
1994/95위컴 원더러스[8]646211510604678
1995/96레스터 시티[9]546191413666071
1996/97레스터 시티938121115465447
1997/98레스터 시티1038131411514153
1998/99레스터 시티1038121313404649
1999/00레스터 시티83816715555555
2000/01셀틱 FC1383143902997
2001/02셀틱 FC13833419418103
2002/03셀틱 FC2383143982697
2003/04셀틱 FC13831521052598
2004/05셀틱 FC2383026853592
2006/07아스톤 빌라1138111710434150
2007/08아스톤 빌라638161210715160
2008/09아스톤 빌라638171110544862
2009/10아스톤 빌라63818138523964
2011/12선더랜드[10]1325967303134
2012/13선더랜드[11]163171014334331

5.2. 대회 기록


  • 위컴 원더러스 (1990/91 - 1994/95)
    • Football Conference (1): 1992/93
    • FA Trophy (2): 1990/91, 1992/93
    • Football League Third Division Play–Offs (1): 1993/94

  • 레스터 시티 (1995/96 - 1999/00)
    • Football League First Division Play-offs (1): 1995–96
    • League Cup (2): 1996-97, 1999-2000 / League Cup Runner-up (1) : 1998/99

  • 셀틱 FC (2000/01 - 2004/05)
    • Scottish Premier League (3): 2000–01, 2001–02, 2003–04
    • Scottish Cup (3): 2000-01, 2003-04, 2004-05
    • Scottish League Cup (1): 2000–01
    • UEFA CUP Runner-up(1) : 2002/03

  • 아스톤빌라 (2006/07 - 2009/10)
    • League Cup Runner-up (1) : 2009/10

----
  • [1] 야프 스탐, 데이비드 베컴, 뤼트 판 니스텔로이가 퍼거슨을 떠날 때 과정은 좋지 않았다. 또 '남이 하면 불륜 내가 하면 로맨스'식의 언론 플레이는 맨유 팬을 제외한 모든 축구팬들에게 정평이 나 있다. 다만 스탐, 베컴과는 화해를 했고, 2011년 니스텔로이와도 통화를 하며 앙금을 풀었다.
  • [2] 심판, 선수들-자기팀 상대팀을 가리지 않는다!-에게 욕설을 퍼붓고 심지어는 주제 무리뉴를 보고 반한 아내에게도 욕설을 퍼부었다!(...) 셰필드 유나이티드 시절에는 미들즈브러가 같이 강등권 경쟁을 하는 맨체스터 시티에 홈에서 지며 자신의 팀인 셰필드 유나이티드가 강등권 탈출에 불리해지니깐 당시 미들즈브러의 가레스 사우스게이트 감독이 맨체스터 시티의 스튜어트 피어스 감독과 친구라서 일부러 졌다고 주장하는 병크 를 터뜨렸다.
  • [3] 퍼거슨 감독이 성격이 안좋다고 하는데 이것은 퍼거슨 감독의 방식에 어긋나거나 말썽을 일으키는 선수들에게나 그런 것이지 아무에게나 그런 것은 아니며 여기에 대해서는 여러 선수들의 증언이 있다.호날두,헤라르드 피케등은 맨유를 떠난 후에도 퍼거슨 감독이 평상시에는 인자하다,혹은 아버지같다고 말했다.그 외에도 가능한 많은 선수들이 우승 메달을 받도록 최소 출장수를 맞춰주기도 하고.게다가 화를 내도 뒤끝이 없어서 깔끔하게 끝내는 편이다.성격이 안좋다는 것은 베컴같은 일부 사례만 언론이 크게 부풀린 결과이다.
  • [4] 마틴 오닐과 1997년부터 2000년까지 레스터 시티 시절 함께 했었던 웨일즈 국가대표 출신 미드필더. 이 양반도 스스로 말하지만 젊은 시절 성격이 장난이 아니었다.(...) 리그에서 가장 잦은 살인태클을 감행하는 선수로 유명했다. 때문에 이 인터뷰가 과장되었다는 의견도 있다. 세월이 흘러 노장선수가 되면서 그도 오닐에 대해 이해를 하게 되었는지(...) 그에 대해 좋은 인터뷰를 하기도 하고... 아무튼 아래의 내용을 100% 믿지는 말고 알아서 판단해야 할 듯. 은퇴 후엔 축구 해설자로 활동중.
  • [5] 두 사람이 함께 한 시절이 워낙 오래 전이다 보니 인터넷에서는 찾기 힘든 기사다. 일단 한국 인터넷에서 남은 글 중 가장 오래 전에 나온 듯한 글의 주소는 http://cafe.daum.net/WorldcupLove/BAOB/51054?docid=Jnt6|BAOB|51054|20060211105321&q=%B8%B6%C6%BE%20%BF%C0%B4%D2%20442%20%BB%F5%BA%F1%C1%F6
  • [6] 컨퍼런스 리그 -> 리그 2 승격
  • [7] 리그 2 -> 리그 1 승격
  • [8] 리그 1
  • [9] 챔피언쉽 리그 -> 프리미어리그 승격
  • [10] 중도 부임 후 시즌 종료 성적
  • [11] 해고 당시 성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