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로베르토 아얄라

last modified: 2014-11-03 13:45:33 Contributors


이름 로베르토 파비안 "엘 라톤" 아얄라
(Roberto Fabián "El Ratón" Ayala)
생년월일 1973년 04월 14일
국적 아르헨티나
출신지 파라나
포지션 센터백
신체조건 177cm / 75kg
등번호 2번
프로입단 1991년 페로 카릴 오에스테
소속팀 페로 카릴 오에스테 (1991~1994)
리버 플레이트(1994~1995)
SSC 나폴리(1995~1998)
AC 밀란(1998~2000)
발렌시아 CF(2000~2007)
비야레알 CF(2007~2007)
레알 사라고사(2007~2010)
라싱 클럽(2010~2010)
국가대표 115경기 / 7골

El Ratón(생쥐)
90년대 중반 부터 00년대 중반을 풍미한 남미 최고의 센터백이자 세계 최고의 센터백 중 한명.
박쥐 구단 발렌시아의 철벽 방패이자 레전드.
아르헨티나 A매치 역사상 최다 주장 출전 기록(63경기) 보유자.

Contents

1. 선수 소개
2. 국가대표
3. 플레이스타일

1. 선수 소개


최근 팬들에게는 생소할지 모르겠지만 전성기 그는 남미 최고의 센터백이었고 당대 최고의 수비수였다. 아르헨티나 페로 카릴 오에스테에서 데뷔했고 이내 아르헨티나의 명문인 리버 플레이트로 이적한다. 여기서 단 한 시즌 만의 활약으로 당시 세계 최고의 리그였던 나폴리로 이적하였고 얼마 후 유럽 최고 명문 중 하나인 AC밀란으로 이적하지만 당시 밀란은 밀란 제네레이션의 해체 이후에 여러가지로 흔들리는 엄청난 진통을 겪는 과도기적인 상황이었고 이런 혼란스러운 상황에서 출장기회도 제대로 들쭉 날쭉했던 아얄라는 라리가의 박쥐구단 발렌시아로 이적한다.

그리고 발렌시아에서 그의 전설이 시작된다. 이미 99-00시즌에 챔피언스리그 준우승을 차지한 발렌시아는 막대한 자금을 풀어 여러 스타 선수들을 영입했고, 아얄라는 수비라인의 중심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하였고 그것은 바로 효과가 나타난다. 발렌시아는 2년 연속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진출해서 바이에른 뮌헨을 만났다. 결국 치열한 접전 끝에 승부차기로 웃은 것은 뮌헨이었지만 박쥐군단 발렌시아는 더 이상 8,90년대 심각한 암흑기를 겪었던 클럽이 아니라 당당한 라 리가의 강팀으로 돌아오게된다. 물론 거기에는 아얄라를 중심으로 뭉친 단단한 4백이 있었던 것은 모두가 아는 사실이었다.

그리고 이러한 발렌시아의 순항은 01-02시즌에 꽃을 피게 되었다. 00-01시즌 라리가 마지막 경기에서 히바우두에게 극적인 오버헤드킥 버져비터로 5위로 밀린 발렌시아는 팀의 모든 여력을 리그에만 집중할 수 있게 되었는데 결국 그것이 31년만의 리그 우승의 발판이 되었다. 특히나 리그 38라운드 말라가와의 원정에서 아얄라는 경기 결승골이자 선제골을 전반 이른 시간에 뽑아내며 발렌시아의 우승을 이끈다.

이후에도 아얄라는 발렌시아에 헌신하며 발렌시아에 레전드가 되는가 싶었지만 06/07시즌 단장과의 불화로 비야레알로 이적, 하지만 그 직후에 바로 사라고사로 이적했다. 이 이후에 아얄라 역시 예전 같은 모습을 보여주진 못했고, 사라고사의 강등을 막을 수 없었다. 그래도 사라고사와 함께 다시 라 리가로 돌아왔고, 이후 고국으로 돌아가 선수생활을 마무리한다.

2. 국가대표


90년대 중후반 부터 국가대표 커리어를 시작한 대부분의 아르헨티나의 선수들이 다들 그렇지만 지독한 메이저대회 불운을 가지고 있었다. 그나마 우승을 맛본 것이라면 와일드 카드로 출전한 2004년 올림픽 축구 종목 금메달. 이것을 제외하면 월드컵, 코파 아메리카 우승도 없다. 다들 준우승 언저리거나 8강이 끝, 심지어 2002년에는 예선탈락까지. 아얄라가 참여한 월드컵들 당시 아르헨티나의 스쿼드는 언제나 탄탄했고, 2002년에는 남미 예선 1위로 손쉽게 진출하며 강력한 우승후보로, 2006년에는 세르비아 몬테네그로를 말그대로 도륙내는 엄청난 포스를 자랑했지만 오심, 승부차기 불운등으로 언제나 우승 언저리에서 좌절하였다.

3. 플레이스타일


당대에 파비오 칸나바로와 함께 단신이지만 월드 클래스 센터백으로 비교 되었다. 단신 답지 않게 엄청난 점프력으로 제공권을 장악했고, 집요하게 물고늘어지는 파이팅 넘치는 수비를 보였다. 또한 교묘한 파울도 상당히 잘해서 공격수 입장에서 상당히 짜증을 넘어서 분노를 치밀어오르게 하는 플레이도 잘했다. 생쥐라는 별명은 이런 지능적인 플레이에서 나왔다. 또한 서술했다시피 뛰어난 점프력으로 가끔씩 헤더를 성공 시켰는데 그것이 또 정말 결정적인 순간이었던 적이 많았다. 아얄라가 전성기였던 00년대 초반에 칸나바로가 당시에 인테르에서 클래스에 비해 부진했던 시기여서 06월드컵 직전 까지만 해도 둘의 비교우위에서 아얄라의 우세를 점하는 사람들도 꽤나 많았다. 물론 06년 월드컵 우승 이후 모든 상을 휩쓸어 버린 칸나바로이기 때문에 후에 회자되는 건 칸나바로겠지만 커리어가 부족할 뿐이지 아얄라는 분명 남미 최고의 센터백을 넘어 세계 최고의 센터백 중 하나였다. 동세대에서는 칸나바로와 비교되었지만 요즘들어서는 반세대 정도 아래인 카를레스 푸욜과 비교되는 듯, 결정적인 헤더도 그렇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