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로렌초 디 조반니 디 비치 데 메디치

last modified: 2013-07-31 19:15:12 Contributors

Lorenzo di Giovanni di bicci de' Medici
(1395년 ~ 1440년 9월 23일)

피렌체 공화국의 은행가로 피렌체 공화국의 지배자이자 메디치 가문의 수장 코지모 디 조반니 데 메디치의 동생.

1416년에는 네브라 카발칸티와 결혼했으며, 알비찌 가문인 날도 델리 알비찌의 음모로 형 코지모가 1433년 9월 7일에 감옥에 수감되자 친척들과 함께 무젤로에 몰려들어 코지모를 석방시키기 위한 군대를 모집했다. 28일에 형 코지모와 사촌 아베라르도와 함께 재판을 받아 로렌초는 5년간 베네치아로 추방된다는 판결을 받았다.

이후 형 코지모와 베네치아에서 합류해도 된다는 허락을 받아 합류했다가 1년도 안되어 형과 함께 피렌체로 복귀했으며, 1438년에는 그리스 정교회로마 가톨릭 교회의 공의회가 벌어질 장소였던 페라라에서 문제[1]가 생기자 페라라로 건너가 피렌체의 안전과 무료 숙박 시설에 대해 얘기하면서 대표단이 회의 중에 공의회에서 한 달에 1500플로린을 융자할 수 있다는 점을 들어 설득했다.

결국 페라라에서 역병이 돌기까지 하자 교황 에우제니오 4세가 피렌체에 와서 공의회를 열도록 하는 것에 성공했으며, 1435년에는 교황에 대한 은행 업무를 하기 위해 로마로 옮겼다.

그의 직계후손인 조반니 데 메디치는 카테리나 스포르차의 마지막 남편이었고, 그들 사이에 낳은 아들 '검은 깃발의 조반니'는 친척 되는 교황 레오 10세의 신임을 얻어 경호대장이 되었으며, '검은 깃발의 조반니'의 아들 코시모 데 메디치는 코지모 디 조반니 데 메디치의 직계후손이 끊기자 스페인 왕으로부터 피렌체를 수도로 하는 토스카나 대공국의 초대 대공으로 책봉받아 18세기까지 피렌체를 지배하였다.

----
  • [1] 가톨릭 주교가 자신의 교회에서 그리스 정교회 방식으로 예배가 진행되는 것을 허락하지 않자 그리스 정교회 총대주교가 이러한 문제에 강력하게 반발했으며, 정적들이 볼로냐에서 음모를 꾸미고 있다는 보고도 들어왔다. 또한 교황 우제니오 4세가 자금 부족에 시달려 막대한 부채의 담보로 아시시의 중세 성을 내놓아야만 했고, 수많은 그리스 손님들에 대한 비용도 지불할 수 없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