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랄프 박시

last modified: 2014-10-03 23:49:46 Contributors

Ralph Bakshi

1938 -

미국의 애니메이션 감독.

미국의 애니메이션 감독으로서는 아주 드물게도 성인 취향의 소재를 주로 다룬 감독. 레스타인계 미국인으로, 태어난 이듬해 가족이 미국 뉴욕 브루클린으로 이주했다. 빈민가에서 흑인들과 함께 자랐으며 이런 경험이 작품에도 깊이 배어 있다. 한편 애니메이션 속의 성적인 묘사로 인해 미국 내에서 각종 논란에 휩싸이기도 한 감독이다.

처음에 경력을 쌓고 명성을 얻은 건 티비용 애니메이션을 통해서였으나, 미국 영화 역사상 최초의 X등급을 받은 애니메이션 Fritz the Cat을 통해 성인 취향의 애니메이션을 선보이기 시작했다. 이후 완전성인등급이 찍혀 버린 애니메이션인 Heavy Traffic[1], 빈민가에서 갱단으로 커가는 흑인들을 그려낸 Coonskin[2]등을 제작했다.

1970년대 후반부터 로토스코핑 기법에 주력하면서, 판타지물로 Wizards, Fire and Ice(놀랍게도 이 애니도 국내에 비디오로 나왔다..물론 삭제질), 반지의 제왕 애니메이션[3]을 제작하고, 미국의 음악사를 그려낸 American Pop을 만들었다. 그러나 작품들이 흥행에서 재미를 못 본데다 어른의 사정까지 겹치면서 일시적으로 은퇴하기에 이른다.

하지만 티비 애니메이션 쪽(우리나라에서도 방영된 마이티 마우스같은 애니에도 참여했었다.)을 통해 어느 정도 재기에 성공, 다시 극장용 애니메이션으로 돌아가 킴 베이싱어와 브래드 피트 주연으로 삼아 실사와 로토스코핑으로 만든 애니메이션을 섞은 쿨 월드(1992)를 제작하나, 이 작품도 흥행에선 실패하고 만다. 이미 비슷한 기법으로 대성공을 거둔 누가 로저 래빗을 모함했나가 나온지 4년후에 나온 작품인데다, 내용 자체도 지루하기 짝이 없어서 흥행이나 평으로나 흑역사가 돼버린 영화.

그래도 티비용 애니메이션으로 2000년대 초까지도 현역으로 작업을 했다. 미국 내에선 디즈니와 실사 영화 사이를 이은 인물이란 식으로 평가하기도 하는 듯.

----
  • [1] 90년대 후반에 국내에서도 비디오로 나왔는데 표지가 무슨 일본 야애니처럼 도배하여 나왔다!
  • [2] 1989년에 국내에서 비디오가 나왔으나 삭제와 같이 비속어들은 예의바르게 걸러냈다.
  • [3] 랄프 박시 자신은 반지의 제왕 전체를 애니메이션화하려는 욕심을 가지고 있었으나, 두개의 탑까지 담은 극장판 애니메이션이 흥행 실패하면서 그 뜻을 이루지 못했다. 한국에서도 극장 개봉과 비디오로 나왔으나 그다지 성공못했고 워너브라더스 코리아에서 DVD로 냈으나 역시 소리소문없이 사라졌다... 나중에 왕의 귀환은 1980년 줄리 바스와 아서 랜킨 주니어 공동 감독으로 티브이 애니로 만들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