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딜레탕티슴

last modified: 2015-03-08 10:17:09 Contributors

Contents

1. 개요
2. 상세
3. 기타


1. 개요

Dilettantisme. 享樂的 文藝道樂: 향락적 문예도락. 예술이나 학문, 특히 음악 등의 분야에 있어서 전문가는 아니지만 열렬히 애호하는 경향을 의미한다. 이러한 경향이 있는 사람은 '딜레탕트 dilettante'라고 불린다.

어원은 이탈리아어의 dilettante이며 동사 딜레타레(dilettare: 즐기다)에서 나온 말이다. http://www.littre.org/definition/dilettante

2. 상세

상술하였듯이 딜레탕트(dilettante)는 이러한 경향을 가지고 학문이나 예술에 대해 전문적으로 파고 들지 않고 취미 삼아 즐기는 이들을 가리킨다. 예술이나 학문에서 하나의 정립된 입장을 취하지 않고 다만 이것저것을 즐기는 사람도 이 범주에 속하며 쉽게 말해 프로가 아닌 OO덕후와 비슷하다.

특히 ~덕후와 뉘앙스가 비슷한데 그 이유는 딜레탕티슴이나 딜레탕트는 주로 좋지 않은 의미로 쓰이는 일이 많았기 때문이다. 딜레탕트로 지칭되는 사람들은 대부분 그 분야에서 재밌는 부분에 대해서는 전문가 뺨치게 잘 알지만 재미없는 부분이나 실무로 들어가면 잘 모르거나 알려고도 하지 않기 때문이다. 이러한 부정적인 의미를 포함해서 본다면 우리말의 '선무당', 영어의 'Jack of all trades, master of none', 일본어의 'よこずき(横好き)[1]'도 상통한다. 혹은 좆문가, 스노브

한편 간혹 준전문가(paraprofessional)라는 개념과 혼동하는 경우가 있다. 그러나 딜레탕트와는 달리, 준전문가는 어쨌든 실제 전문지식을 갖추고는 있지만 아직은 전문가와 함께 일하면서 훈련받고 사사받는 사람을 말한다. 직업명에 "보조원" 이라는 단어가 들어가는 직업들이 준전문가의 예시로 거론되고 있다. 출처

그니까 이 문서를 보는 당신도 위키검색으로만 겉핥는게 아니라 깊이있는 공부를 해야한다.[2]

3. 기타

참고로 이 단어의 우리말 표기는 딜레탕티. ~ism의 발음이 ~즘으로 인식하는 경우가 많으나 이 단어는 딜레탕티즘보다 딜레탕티슴이라는 표기가 널리 쓰인다. 프랑스어에 근본을 둔 단어로, '~주의'의 어미인 -isme에서 s가 모음+s+모음 구조여야만 즘으로 소리가 나는데, 그런 경우가 아니라 그냥 슴으로 소리가 난다. 물론 '-주의'를 영어로 번역해서 -ism이 되면 그냥 즘이다. [3]

시오노 나나미는 자신을 스스로 딜레탕트라고 지칭하며 자신의 저작을 역사소설로 봐줄 것을 주문한 바 있다. 자세한 것은 항목 참조.
----
  • [1] 못하는 주제에 덮어놓고 좋아함
  • [2] 여기선 드립으로 취급하여 취소선을 그어 놨지만 사실 진지하게 받아들여서 나쁠 것 없는 말이다.
  • [3] 예를 들어 마르크스주의는 프랑스어로marxisme(마르크시슴), 영어로는 marxism(마르크시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