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고바야시 마사토

last modified: 2014-06-29 00:14:35 Contributors

전직 K-1 선수.

일본의 인기 격투가다. 베이스는 킥복싱.

K-1 MAX의 아이콘이자 마사토 때문에 K-1 MAX가 만들어 졌을 정도로 일본에서 높은 인기를 구가했다. 2003년 K-1 MAX 월드 그랑프리 우승을 차지했으며 2008년에서 판정 논란이 있었이만 아투르 키센코를 이기고 우승을 차지했다. [1]

뛰어난 내구력과 체력 정신력 복싱스킬을 가지고 있으며 꽤나 훤칠한 외모 때문에 여성팬들이 많았지만 결혼 후에는 많이 떨어져 나갔다. 그래도 일본 격투기 선수들 중에서는 가장 유명하다.

K-1 MAX의 시작과 끝(...)이나 마찬가지라고 할만큼 큰 영향력을 가졌는대, 문제는 K-1에서 너무 마사토를 위한 시합을 만들기위해 마사토에게 유리하게 룰까지 자주 고쳐가면서 밀어주다가 오히려 다른 선수들이 차별감을 느끼게 만들정도 였다. 실제로 마사토의 인기는 대단했지만, 일본이라는 흥행베이스의 특수성상 일본인 스타 선수(그것도 수준급의)가 이기는 모습을 보려고 오는 관객도 많기때문에, 마사토를 이기게 만들어야 한다는 K-1의 압박감은 대단했던것이다. 실제로도 토너먼트에서 마사토가 떨어지자 바로 관중석의 여성 관객들이 전원 나가버린 적도 있고...

이런 인기 때문에 룰도 대회 스케쥴도 마사토를 기준으로 잡았고 쁘아까오가 K-1 MAX 데뷔 이후[2] 마사토를 비롯한 일본 선수들을 발라버리자 쁘아까오에게 불리한(무에타이 클린치 금지, 무릎차기 횟수 제한 등)룰을 제정하는 등 K-1막장화를 불렀다는 비판도 받고 있다. 그리고 마사토가 은퇴하면 과연 K-1맥스는 어떻게 되는것인가... 라는 걱정까지 받아왔는대 마사토가 실제로 2009년 연말 이벤트인 K-1다이너마이트2009에서 2번의 패배를 안겨줬던 숙적 앤디 사워와의 경기에서 승리한 후 은퇴했다.

...그리고 진짜로 망했어요

스타플레이어의 부재와 더불어, K-1자체의 막장화까지 겹치고, 위에서 말한대로 마사토 이외에는 전부 들러리 신세로 만들어놓고서 '부진'하다고 찬밥신세를 받은 외국 선수들이 황당해 하며 K-1을 떠나기 시작했다. 쁘아까오를 비롯해 앤디 사워같은 선수들이 전부 타 단체 시합을 위해 일본을 떠났을 정도. 여기에 더욱 큰 문제는, 경량급인 K-1 MAX는 일본인 선수들의 기량과 실략이 결코 적지 않아 상향평준화가 이뤄졌는대, 아이러니 하게도 도토리 키재기식으로 전부 그럴듯하게 보이고 딱히 눈에 띄는 선수가 등장하지 않게 된다. 결국에는 K-1 MAX는 코스프레 선수 나가시마 유이치로가 우승한 이후 시합이 열릴것인가 아닌가 자체가 의심스러워지고 있다.

2012년 모기업이 바뀐 K-1의 프로듀서로 취임했었으나 12월 31일 사퇴했다.
----
  • [1] K-1 MAX 판정시비조차 대부분은 마사토의 시합에서 나왔다. 한번은 쁘아까오를 상대로 석연찮은 승리를 거두고 논란이 되자 최고 심판장이던 쿠다 노부아키가 자신포함(!) 심판전원에게 징계로 연봉삭감을 내린적이 있을정도
  • [2] 처음 대리고 올때는 정말 귀한몸 취급이었다. 그러나 점차 소 닭보듯한 취급을 받다가 지금은 아예 K-1에서 시합을 안한다고 못박았을 정도